[저널리즘의 미래 3] 유투브, 무명 주 상원의원을 전국구 스타로 만들다. – “우리는 더 이상 뉴스 채널이 필요없다. 왜냐하면 유투브가 있으니까!”

1. 지난주 금요일, 태평양을 건너 한국 뉴스에도 널리 보도된 화제의 인물이 있다. 미국 텍사스주 상원의원 웬디 데이비스다. 그는 무려 12시간동안 의회 단상에 서서 연설을 했다. ‘필리버스터’ 라고 불리는 이 행동은 미국 의회에서 인정하는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연설이다. 텍사스주 의회 필리버스터 규정상 그는 앉지도, 기대지도, 먹지도 못하고 화장실도 못 가면서 12시간동안 쉬지 않고 마라톤 연설을 했다. 민주당 소속 데이비스 의원이 필리버스터를 한 이유는, 공화당 의원들이 발의한 더 엄격해지고 보수적인 낙태금지 법안통과를 저지하기 위해서였다.

2. 필리버스터를 하는 의원은 미국에서 많지도 않지만 아주 없는 것도 아니다. 그러데 왜 데이비스 의원만 이렇게 화제가 되었을까?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한 금발머리 백인 여성이면서 ‘싱글맘’ 이라는 어려움을 겪은 개인 스토리도 영향을 미쳤겠지만, 핵심은 유투브 정확히는 유투브의 생중계 스트리밍에 있다.

VIDEO-articleLarge

3. 몇달 전, 텍사스 트리뷴이라는 비영리 언론은 텍사스주 의회를 촬영하는 카메라 화면에 대한 스트리밍 권한을 얻었다. 그리고 이 신문사는 의회의 법안통과 과정 화면을 유투브 채널에 연결해서 생중계 스트리밍을 하기 시작했다. 이 선택이 모든 것의 출발점이었다.
데이비스 의원의 필리버스터 장면은 자정을 넘을 무렵 무려 182,000명이 유투브로 보고 있었다. 이 숫자는 MSNBC (* 주: 미국의 진보적 성향의 케이블 뉴스채널) 시청자 수와 수준이다. 유투브로 생중계된 필리버스터는 소셜미디어를 통해서 “너 이건 꼭 봐야해!” 라는 멘트와 함께 급속도로 알려졌고 “StandWithWendy” 와 같은 트위터 해시태그도 대단한 인기를 끌었다.
필리버스터가 끝난 다음날 아침, 그리고 그 후 주류 언론들과 뉴스 채널들은 이 소식을 받아서 연달아 보도했다. 그러나 “왜 케이블 뉴스 채널이 이런 걸 생중계하지 않는 것인가?” 라는 시청자들의 불만이 폭주한 다음이었다. 단숨에 전국구 스타가 된 데이비스 의원은 미국의 3대 공중파 방송국의 뉴스 프로그램에 모두 출연했다. 그리고 텍사스 트리뷴 신문사는 5일만에 미국 37개 주에서 3만 7천불의 기부금을 받았다. 전국적 관심을 받고 있다는 의미다.

4. 2011년 월가를 점령하라 (Occupy Wall Street) 시위를 필두로 터키, 브라질, 이집트 등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시위에 대한 유투브 생중계 스트리밍은 소셜미디어 상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0년간 ‘온라인 동영상’은 바이럴을 위한 최고의 도구 중 하나였다. 그러나 지금 시대는 ‘생중계 스트리밍’ 이 바이럴의 대표적 수단으로 부각되고 있다.
유투브의 트렌드 매니저 Kevin Allocca 는 “텍사스 트리뷴 같이 유투브를 사용해서 지역 뉴스를 전국적 화제로 만드는 것은 훌륭한 일입니다. 그리고 이런 사례는 앞으로 더 많이 나타날 것” 이라고 전망했다. 저널리즘 스쿨 교수인 Andrew Lih 는 텍사스 트리뷴에 대해 “의회 촬영 동영상은 이미 존재했던 것이다. 이 영상을 사람들이 몰려있는 유투브 같은 곳에 연결한 것이 대단한 것이다. 단순한 아이디어지만, 파워풀하다” 고 설명했다.

5. 미국 C-Span 이라는 케이블 채널에서는 국회에서 벌어지는 모든 장면을 생중계한다. 이 덕분에 미국 시민들은 자신이 뽑은 국회의원들이 어떤 법안에 찬성을 하고 반대를 하는지, 어떤 발언을 하고 언제 박수와 야유를 보내는지 모두 관찰할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주 의회나 시 의회에서 무슨 일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투명하게 공개, 중계되는 과정은 부족한 편이다. 50개 주 중에서 약 12개 주는 동영상 없이 오디오 생중계 스트리밍만 제공한다. 대부분의 주들은 동영상을 제공하지만 생중계 스트리밍은 거의 없다. 이번 텍사스주의 경우에는 주의회 홈페이지에서 동영상 생중계 스트리밍을 제공하긴 했지만, 유투브보다 인터넷 사용자가 접근하기에는 매우 뒤떨어진 곳이었다.

6.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 50개주 의회 전원이 오디오 생중계 스트리밍은 하고 있다. 시간과 의지가 있다면, 누구라도 접속해서 의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들어볼 수 있다는 뜻이다. 주 의회 생중계 스트리밍 확산에 노력하는 한 전문가는 이렇게 말했다. “시민이라면 정부가 어떻게 일하는지 관찰할 천부인권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기자는 아닙니다. 기자가 하는 일은 매우 중요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을 위해서 1차적 소스를 제공할 수 있지요”

박소령

* [저널리즘의 미래]에 대한 이전 글들을 읽으시려면
– 저널리즘의 미래 1 뉴미디어 시대에 대처하는 뉴욕타임스의 전략, 링크
– 저널리즘의 미래 2 소셜미디어는 저널리즘을 어떻게 바꾸고 있는가? – 미국 CBS 방송국 앵커/기자 Sean McLaughlin 과의 인터뷰, 링크

참고: 뉴욕타임스, 링크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