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과 글 사전] 김성근. 고수는 부끄러움을 모른다

김성근감독

 

김성근의 야구가 계속 화제다.
그러나 여전히 ‘이기는 야구’를 위해 ‘재미없는 야구’가 되는 것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 싶기도 하다.
신문 인터뷰를 보다가 이 대목에서는 숙연해졌다.
자신이 하는 일을 위해, 제자를 위해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는 사람.
최소한 작은 사람은 아니다.

‘1996년 김성근(71)이 쌍방울레이더스 감독 할 때, 롯데자이언츠 감독을 지낸 박영길이 운동장에 들렀다. 둘은 한때 OB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 감독으로 붙었던 사이다. 김성근이 불쑥 물었다. “4번 타자가 공 칠 때 자꾸 머리가 돌아가요. 어떻게 고쳐야죠?”
박영길이 “야구하면서 그런 일은 평생 처음이었다”고 했다. “감독이 다른 감독에게 모르는 거 묻기 쉽지 않아요. 그 양반은 묻더라고. ‘김성근 오래가겠다’ 했어요.”
박영길(72)은 타격 지도의 일인자로 꼽힌다. 그는 김성근의 롱런 비결을 두 가지로 압축했다. “적장에게도 물어보는 열정, 제자를 키우려고 무슨 일이든 하는 자세. 고수는 부끄러움을 모릅니다. 자신 있거든.”’
– 김성근 고양원더스 감독, 7월19일 조선일보 인터뷰 중에서

출처: 조선일보, 2013/07/19, 야구, 야구, 야구밖에 모르는 ‘야구바보’… “동네 게임도 작전 짤 사람”, 김수혜 기자, 링크
사진출처: 오센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