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리뷰] 영국드라마 ‘디 아워’, 치열했던 저널리즘의 과거

The Hour 그리고 주인공 프레디

The Hour 그리고 주인공 프레디

“시청자 여러분, 만약 우리가 우리 사회의 문제점과 더 중요하게는 정부의 문제를 논의할 수 없다면, 우리가 우리의 지도자에게 질문할 수 없다면, 근본적으로 기만적인 행위의 정당성에 의문을 던질 수 없다면 그렇다면 우리는 자유민주주의를 산다고 할 수 없습니다.”

영국 드라마 <디 아워>(The Hour) 중 주인공 프레디의 말이다.
<디 아워>는 뉴스프로그램의 형식이 개척되던 시기의 영국 방송국의 뉴스프로그램 제작진의 이야기를 다뤘다. 당시 방송사 뉴스제작진은 냉전시기의 일촉즉발한 국제정세나 정부의 그에 대한 대응 등 뉴스에서 심도 있게 다뤄야 할 사건이 많았다. 그러나 정부의 언론제재 법안이나 방송사 간부의 제재로 뉴스 제작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디 아워>는 어쩌면 지금도 유효할 고민들과, 그 고민을 풀어나가는 방식을 매력적으로 그린 드라마다. 뉴스의 위기를 뉴스의 발전기회로 만들어버린 과거의 사건들로, 다가올 저널리즘의 미래도 점쳐볼 수 있지 않을까.

1. 발단: 1956년, 현실감 없는 뉴스.

“우리는 텔레비전 뉴스를 하면서 석고화 되어가고 있다고. 제기랄. 폴란드에서는 계엄령이 떨어지는데 우리는 왕자가 신혼여행 간 화면이나 찍고 있다니까. 그리고는 그들이 여왕이랑 만찬을 한다는 데 흥분하지. 우리는 세상 모든 일이 잘 돌아간다는 확신을 주는 역할만 하고 있는 거야. 우린 여기서 탈출해야 해.”

배경은 1956년 냉전시기, 영국의 BBC방송국이다. 현실을 제대로 보여주는 뉴스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것이 뉴스프로그램 <디 아워> 제작진의 고민이었다. 당시 제작진이 다루고자 했던 주된 이슈는 수에즈 운하를 둘러싼 나세르 이집트 대통령과 영국 정부 간의 갈등이었다. 정부는 뉴스프로그램에서 해당 이슈를 다루지 못 하도록 방송국 고위 인사를 이용해 압박을 가했다. 게다가 의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14일 동안 방송할 수 없다는 이른바 <14일 법안>까지 있었다.

‘음모는 공식적으로는 감히 인정하지 못 할 정책의 수행을 위한 다수의 사람들 간의 비밀스러운 동의다.’ 디 아워 제작진은 마크 트웨인의 이 말을 인용하여 당시 정부가 하는 일을 비판했다. 기존 뉴스 형식을 탈피하는 것은 이들에게 사활을 걸어야 하는 숙제가 되어 있었다.

2. 전개: 이것을 물을 수 없다면 저것을.

“진행자가 수에즈를 언급하지 않도록 주의시키게. 14일 법안을 어기면 안 되니까. 다만 헝가리에 대해서는 말할 수 있겠지.”
“수에즈와 헝가리라. 완벽한 매치군. 상반된 배경이지만 공통의 통합적 테마로 묶였어. 억압과 반기. 같이 하면 흥미로운 빛을 내지.”

14일 법안에 따라 수에즈 운하와 관련된 영국정부의 입장을 방송할 수 없다는 문제는, 같은 맥락 상의 문제를 묻는 방식으로 해결되었다. <디 아워>는 수에즈 운하 문제를 묻는 대신 헝가리가 소련에 반기를 들고 일어난 헝가리혁명에 대해 묻기로 했다. 수에즈 운하 사건과 헝가리 혁명은 약소국이 반기를 들고 일어났다는 점에서 비슷한 사건으로 볼 수 있었다. 다만 다른 것은, 이집트가 반기를 든 것은 영국이었고, 헝가리가 반기를 듣 것은 영국과 적대적 위치에 있었던 소련이었다는 점이다. 즉, 영국은 비슷한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이집트는 억압해야 하고 헝가리는 지원해야 하는 입장에 있었던 것이다.

3. 절정: ‘Auribus tenere lupum.’ – 스튜디오를 나가다.

“마이크가 보이는 게 더 사실감을 줘요. 그게 바로 현장의 증인이 되는 매커니즘이에요. 우리가 하려고 노력하는 거요. 역사의 스치는 순간을 밝히는 일 말입니다. 지금 뉴스프로그램은 매번 책상 앞에서 이야기나 읽고 있는 사람을 보는 거잖아요. 물론 우리 모두 예능을 원하지요. 하지만 우리가 정신없이 웃고 있는 동안에 소련은 미사일을 준비하고 3차 세계대전을 노리잖습니까! 뉴스프로그램 <디 아워>는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될 한 시간이어야 합니다.”

“Auribus tenere lupum, 뜻은 찾아보세요.” 상부 지시를 어기지 말라는 충고에 대한 답으로 <디 아워>의 연출자는 말한다. 직역하면 ‘늑대의 귀를 잡고 있다’ 정도가 되는데, 위험한 상황에 직면해서도 그 상황이 멋대로 흘러가도록 두지 않겠다는 의미다.

결국 <디 아워> 제작진은 스튜디오를 박차고 거리로 나간다. 말로써 상황을 보여줄 수 없다면 화면으로 보여주겠다는 취지다. 현재에는 너무도 익숙한, 거리에서 직접 취재하는 방식은 이 때 시작됐다.

4. 결말: 무조건 추천.

결말을 비롯하여 이 글에 소개되지 않은 팔 할의 내용들은 직접 감상하시기를 추천한다. 언론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더더욱 재미있을 것이다. (단, 필자처럼 계속 보다보면 주인공 프레디에 빠져버릴 위험성은 있다 ^^)

김정현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