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커뮤니케이션 1] 누가 이슈 오너십을 갖는가? 그것이 국가의 정책이다. – 정부가 국제적 이슈를 다루는 정확한 방법

여가부외교부

*“공공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좋은 책 있으면 하나 소개해 주세요?”라는 질문을 받을 때 난감해진다.
원칙과 법칙의 정립, 케이스 연구, 실전의 부족함은 아쉬운 일이고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다. 공공 커뮤니케이션 시리즈를 시작하는 이유다.

***

전에 정부에서 같이 일했던 동료에게서 좋은 에피소드를 들었고 의미있는 대화를 나눴다.

미국의 국무부장관이었을 때 힐러리 클린턴이 말했다고 해서 한국 언론에 보도된 적이 있다.
comfort women”이 아니라 “ enforced sex slaves.”
위안부로 불리는 것과 성노예로 불리는 것의 차이는 크다.
현대사회에서도 있을 수 있는 일이 아니라, 국가적 범죄에 대한 명확한 규정을 지적한 것이다.

근래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문제’에 열심이다. 칭찬할 일이다.
앙굴렘 만화축제도 가고 적극적이다.
‘이슈오너십’을 여성가족부가 쥐게 되었다.

반면 외교부장관은 국제외교 무대에서 강력한 ‘이슈파이팅’을 전개하지 않는다.
국가적 의제를 다루는 적절성과 책임부처라는 측면에서 보면 옳지 않다.
외교부가 책임과 업무 영역의 문제로 받아들여 적극 나서서 해야 하는데, 국제무대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여야 하는 이슈를 피한다는 비판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외교부장관이 국제사회에서 이슈를 주도할 때와 여성가족부장관이 이슈를 주도할 때와 차이는 크다.
일본의 국가 범죄, 전쟁 범죄에 대해 ‘이슈오너십’을 가져야 할 부처는 외교부이고 주무 장관은 외교부 장관이다.
“여성의 문제라고 해서 무조건 여성가족부의 이슈가 되는 것은 아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문제는 여성 이슈가 되는 순간 그 역사적, 반인륜적 범죄성은 희석된다.”

대통령이 적절한 때, 필요한 전략으로 나서기 위해서도 외교부의 적시적소는 중요하다.
한 나라 장관의 전략적 행보는 한 나라의 자존과 진정한 국격을 만든다.

유민영

One Response to [공공 커뮤니케이션 1] 누가 이슈 오너십을 갖는가? 그것이 국가의 정책이다. – 정부가 국제적 이슈를 다루는 정확한 방법

  1. Pingback: [공공 커뮤니케이션 1] 누가 이슈 오너십을 갖는가? 그것이 국가의 정책이다. – 정부가 국제적 이슈를 다루는 정확한 방법 | All that Cutenes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