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영의 ‘나는 이렇게 쓴다’- 글쓰기의 시작을 위한 노트 5] ‘이름 모를 소녀’, 신비함의 유혹에 빠지지 말자.

“산과 들에는 이름 모를 꽃들이 잔뜩 피어 있었다.
하늘에는 낯익은 철새들이 날고 있었고,
어디로 가는지 모르는 구름이 둥실 떠있었다.”

전문 작가들의 글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문장이다.
좋지 않은 글의 전형으로 지적받기 쉽다.

글 쓰는 사람은 독자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사물의 모습과 이름을 최대한 정확하게 묘사할 필요가 있다.
추상적이고 애매한 문장은 좋지 않다.
구체적이고 정확한 표현이 머리에 오래 남는 법이다.

이렇게 바꿔보자.

“산과 들에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 꽃이 일제히 피었다.
강남에서 날아온 제비들이 하늘을 날았고,
하얀 구름들은 서에서 동으로 몰려가고 있었다.“

글을 마무리하기 전에 한 번 더 살펴보자.
자신의 게으름을 그럴듯한 애매함으로 감춘 대목이 혹시 없는지…
‘이름 모를 소녀’, 이제 그 신비함의 유혹에 빠지지 말자.

윤태영

3 Responses to [윤태영의 ‘나는 이렇게 쓴다’- 글쓰기의 시작을 위한 노트 5] ‘이름 모를 소녀’, 신비함의 유혹에 빠지지 말자.

  1. Pingback: [윤태영의 '나는 이렇게 쓴다'- 글쓰기의 시작을 위한 노트 5] ‘이름 모를 소Dž

  2. Pingback: 리앤 마케팅 서비스 – 좋은 글을 쓰기 위한 연습

  3. 강원국 says:

    맞아요.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