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와 유민영의 위기전략: ‘세월호 침몰사건’ 4] 보건복지부, 일반 시민을 위한 심리상담 센터를 가동하라. – 국가차원의 심리적 재난에 대처하는 보건복지부의 자세


모든 국민이 함께 아프다. 처음 있는 일이라고도 할 수 있다. 위기를 관리하는 정부의 역할은 점점 더 강화되고 있다. 그렇다면 국민건강을 담당하는 보건복지부는 국가차원의 심리적 재난 상황에서 무엇을 해야 할까?

근래 하버드케네디 스쿨에서 보스턴테러 사건의 위기관리에 대한 석사논문을 쓴 박소령씨의 말이다. 

“보스턴 마라톤 테러 대응을 보면, 사고 후 그 자리에서 피해를 입은 당사자나 가족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을 위한 심리상담 센터가 즉시 가동이 되었습니다. 시민들이 24시간 언제든지 대화할 수 있는 핫라인 연락처가 보건복지부 장관 트위터를 통해 공개되었고, 또 보스턴 시는 물론 각 대학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알렸습니다. 시민들이 재난으로 인해 받는 심리적 상처를 최소화하기 하기 위해서 입니다. 세월호 뉴스를 접하면서, 뉴스를 보는 우리나라 시민들이 받는 충격과 우울이 상당히 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도 그렇고, 이런 마음의 상처는 더 오래 지속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런 부분은 국가재난 관리체계에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미국 사회는 9.11 테러 사건 이후 국가 단위의 심리적 재난에 봉착했다. 국가 단위의 심각한 트라우마에 빠진 것이다. 2001년 이후 미국 사회는 심리적 재난을 극복하기 위한 제도와 교육, 인력과 예산을 편성해 대처해 왔고 2013년 보스턴 테러 사건에 와서는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하도록 인식과 시스템이 변경된 것이다. 

우리 역시 수많은 아이들이 개입된 이번 세월호 침몰 사건으로 인해 전 세대가 충격에 빠져 있으며, 위기에 대처하는 총체적 국가 시스템의 혼란으로 인해 전 국민이 불안과 분노의 감정에 노출되어 있다.
지금 시작해야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국민의 마음을 안정시키는 역할을 지금 수행해야 한다.

김호 더랩에이치, 유민영 에이케이스

One Response to [김호와 유민영의 위기전략: ‘세월호 침몰사건’ 4] 보건복지부, 일반 시민을 위한 심리상담 센터를 가동하라. – 국가차원의 심리적 재난에 대처하는 보건복지부의 자세

  1. Pingback: [김호와 유민영의 위기전략: ‘세월호 침몰사건’ 4] 보건복지부, 일반 시민을 위한 심리상담 센터를 가동하라. – 국가차원의 심리적 재난에 대처하는 보건복지부의 자세 | All that Al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