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영의 ‘나는 이렇게 쓴다’- 글쓰기의 시작을 위한 노트 46] 연재를 마치며…나의 글쓰기, 구상에서 완성까지

 

작은 집은 작은 집대로 큰 집은 큰 집대로 짓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다만 전체를 관통하는 흐름은 역시 하나일 것이다.
한 편의 글을 쓰는 일은 한 채의 집을 짓는 일과 같다.
먼저 설계하고 기초를 놓는다.
다음에는 기둥을 세우고 지붕을 얹는다.
마지막으로 내장공사를 하고 조경을 한다.
글짓기의 과정도 집짓기의 과정과 다를 바가 없다.
집을 짓는 목수는 무작정 땅부터 파지 않는다.
전체의 그림을 그리고 설계를 마친 후에 그에 맞추어 땅을 파고 기초를 놓는다.
글쓰기도 마찬가지이다.
백지나 빈 화면을 앞에 두고 처음부터 완성된 문장을 써나가려 애쓸 필요는 없다.
여기에 나의 글쓰기, 구상에서 완성까지의 과정을 소개한다.

1) 준비과정 – 설계하고 기초를 놓는다.

– 글쓰기 과제가 주어지면 주제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다.
– 몇 개의 키워드, 주장할 문구, 또는 대강의 얼개가 잡히면 파일을 만든다.
– 생각날 때마다 주제에 대한 생각, 관련하여 알고 있는 지식을 모두 파일에 입력한다.
– 재료가 부족하다 싶으면 인터넷 검색을 통해 보완한다.
– 이야기를 풀어나갈 순서를 잡고 내용을 그에 맞추어 배열한다.
– 일종의 가선을 그린다. 각 꼭지 또는 항목을 가상으로 정한다.
– 각 항목의 분량을 적절한 수준으로 맞춘다. 항목의 분량이 지나치게 많거나 적지는 않은지 점검한다.

2) 집필과정 – 기둥을 세우고 지붕을 얹는다.

– 활용할 인용구나 예화를 찾아서 입력한다.
– 핵심 메시지를 어디에 배치할지 정한다. 시작 또는 끝 부분에 배치할 것인지? 아니면 수시로 반복할 것인가?
– 어떤 방식으로 서두를 쓸지 정한다. 긴장 또는 호기심을 유발할 것인가? 대화체나 익숙한 이야기로 친숙하게 접근할 것인가?
– 문장의 세밀한 완성보다는 전체의 흐름을 완성하는 데 주력한다.
– 단문과 장문을 조화롭게 활용하면서 전체의 글을 일단 완성한다.
– 긴 글의 경우 잠시 글과 떨어지는 시간을 갖는다.

3) 수정과 최종완성과정 – 내장공사를 하고 조경을 한다.

– 문장 하나하나를 다듬으며 완성한다.
– 최대한 압축한다. 빼도 좋은 낱말은 빼고 자주 반복되는 낱말은 생략한다.
– 글의 흐름에 따라 리듬감을 준다. 단문과 장문을 적절히 활용한다.
– 접속사를 최대한 최소화한다.
– 핵심메시지가 분명한지, 잘못된 인용은 없는지 확인한다.
– 맞춤법을 확인하고 제목을 짓는다. 마땅하지 않으면 본문 속에서 제목을 찾는다.
– 가급적 가까운 사람 또는 동료에게 회람하여 의견을 구한다.
*
‘나는 이렇게 쓴다-글쓰기의 시작을 위한 노트’의 연재를 마칩니다.
부족하고 보잘것없는 글을 관심과 애정으로 보아주신 독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글쓰기에 작은 참고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뿐입니다.
새로운 글쓰기노트, 또는 또다른 주제를 놓고 다시 만나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거듭 감사드립니다. 항상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윤태영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