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의 미래 56] 만화 저널리즘 – 단순하게 만들어 증폭시키다

symbolia_glidden

*주: 정보 과잉의 시대에 어떤 콘텐츠로 독자를 매료시킬 것인가. 최근의 화두는 이거다. 심볼리아(Symbolia)는 이에 대한 나름의 답을 찾은 것처럼 보인다. 핵심 내러티브와 만화로 독자들을 빨아들인다. 남의 일로 느껴져서 당최 관심을 갖지 않게 되는 이슈들도 만화와 스토리 형식을 취한 심볼리아를 거치면 가깝게 느껴진다. 심볼리아는 년간 11.99달러에 아이튠스 혹은 PDF파일로 구독할 수 있다. (참고: http://symboliamag.com/) 심볼리아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궁금하다면 아래 글을 추천한다.

심볼리아*의 Sarah Mirk 리포터는 관타나모 수용소를에 대한 이미지를 새롭고 선명하게 전달하기 위해, 그리고 관타나모 수용소를 ‘나와는 상관없는 일’로 생각하지 않게 하기 위해 관타나모 수용소에서 복역했던 군인의 경험담을 찾고 있었다.

(*심볼리아는 만화와 저널리즘을 합친 형태의 디지털 간행물이다.)

Mirk가 관타나모 수용소 이야기에 착수한 이유는 관타나모에 대한 보도가 정책 논의와 정책결정자들의 설전에 집중되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 결과 관타나모에서 일했던 사람들의 개인적인 경험이나 인간적인 충격 등은 그늘에 가려져 있었다.

Mirk는 만화형식이 저널리즘에 어떤 식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지 본능적으로 이해했다. ‘윗분들이 결정하는’ 그런 종류의 이슈는 일반 사람들의 이야기주제가 될 것이었고 더 친숙해질 것이었다. 정보과잉의 시대에 아름답게 일러스트레이트된 만화는 분명한 전달력과 감성 풍부한 울림을 준다.

그렇게 탄생한 “비밀, 해제되다 (Declassified)”는 손꼽히는 성공적 스토리로 탄생했다.
휴먼인터레스트 저널리즘 아울렛 ‘내러티블리’와 정치 뉴스블로그 ‘띵크 프로그레스’에 팔렸고 프린트된 간행물로 배포됐으며 프랑스어와 스위스어로 번역됐다.

이 작업은 어떻게 하면 새로운 독자들이 복잡한 이슈에 관심을 갖게 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 성공적인 케이스라 할 수 있다. 만화 내러티브는 플랫폼을 넘나들 수 있으며 젊고 시각자료를 선호하는 사람들을 유인할 수 있으며 문화적 장벽을 뛰어넘을 수도 있다.

소설 길이의 만화라고 할 수 있는 그래픽노블은 무서운 기세로 성장했다. 만화는 정말로 인기 있는 장르다.
북스캔의 2013년 보고서를 보면, 만화책의 판매율은 거의 4%가 올랐고 매출은 7% 상승했다. 종이 간행물 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됐음을 감안해야 한다.

그런데 왜일까? 왜 만화가 먹히는 걸까? 답은 독자들이 컨텐츠를 소비하는 방식에 있다. 만화책은 이해를 돕는다. 그리고 빨리 읽힌다. 만화이론가이자 카투니스트인 스캇 맥클라우드는 이렇게 말한다. “단순하게 만들어서 증폭시키는 거죠(amplification through simplification).” 그러니까, 말하자면 이런 거다. 핵심 내용만 남을 때까지 껍질을 벗겨내는 것.

이미지는 핵심적이고 글로벌하기까지 하다. 이마에 줄 몇 개 그으면 걱정하는 표정을 전달할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비밀, 해제되다”를 보면 우리는 스토리에 등장하는 여성의 감정에 이입하는 단계에 다다른다. 그림에서 우리는 복잡한 내용들을 이해하게 되기 때문이다.

논픽션 스토리텔러가 본능적으로 알고 있는 것은 신경과학적 측면으로도 설명 가능하다. 분명하고 감정적이며 드라마를 연상시키는 스토리는 독자들을 이입시키는 데 효과적이다. 그런 스토리들을 접하면 몸은 코티솔이 함유된 화학물질을 만들어낸다. 코티솔은 집중하게 하며 공감력을 증강시킨다. 타인을 이해하는 뇌의 영역을 자극하기도 한다.

“취재원의 이름 뒤에 따라 붙는 글로 전달되는 이야기보다 그들이 등장해서 직접 말하는 이야기가 더 인간미 있죠.” 우크라이나 야누코비치의 폭로에 대한 스토리를 만든 록산느 팔머는 말한다.

흡인력 있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꼭 디지털기술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그 어떤 것이 있더라도 핵심적인 내러티브가 없다면 소용없다.

다양한 독자들이 공감하고 변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이미지와 글자들을 배열하는 것도 중요하다. 만화는 어떤 순간들과 감정들, 그리고 여백을 어떻게 배열할 것인가 하는 것이다. 한 장면에서 다음 장면으로 넘어가는 사이의 공간은 다음 장면에 무엇이 나올 것인가 상상하게 하는 공간인 셈이다. 만화에서는, 등장인물들이 말하지 않은 내용들이나 그려지지 않은 사건들이 그려진 내용과 같은 무게를 갖기도 한다.

출처: http://www.nieman.harvard.edu/reports/article/103101/The-Core-of-Story.aspx,
http://www.forbes.com/sites/deannazandt/2012/12/07/with-launch-of-symbolia-a-new-future-for-journalism/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