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지는 말한다 1] 김성근 감독이 한국사회에 던진 한 마디

선수들에게 바꾸라고 요구하면 못 따라온다.

내가 변해서 아이들 속에 들어가야 바뀌더라.
소중한 배움이었다.
– 김성근 전 고양 원더스 감독, SBS 인터뷰 중에서

그는 야구를 운명이라 했다.

2014년 9월11일,
우리 야구사의 새로운 행성이었던 고양 원더스 해체가 전격 발표되었다.

김 감독만큼 적과 팬이 극적으로 갈리는 사람도 없다.
그러나 그가 일구이무(一球二無)의 정신으로 야구 하나만의 인생을 살아온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1.
삶이 곧 야구인 그의 말이 한국 사회 리더십을 상기하게 하는 묵직한 이유다.

2.
그의 말하기는 일본 말의 꼬투리가 묻어 있다.
일흔 두 해의 흔적으로 인해 집중해서 들어야 한 번에 알아들을 수 있다.

3.
화법은 거친 직구다.
관계와 정치를 위해 우회하지 않는다.
정확성은 거기서 발현된다.

한국 스포츠에서는 드물게 그는 데이터에 기반해 야구 전략을 짠다.
그가 지난 해 스포츠 채널에 나와 각 구단의 상황을 신랄하게 설명한 것은 ‘현재의 문제’를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 지를 보여주는 교과서다.

직구의 화법은 데이터에서 나온다.

4.
메시지는 송곳이다.
다변에도 불구하고 위험하지 않다.

데이터와 더불어 그를 이해하는 또 하나의 키워드는 집중이다.
투호를 하는 제갈공명이 매번 화살을 항아리에 집어넣는 것은 순간집중의 결과다.
김 감독의 집중은 평생 하나만 생각하고 실천해 온 결과다.
숙소에서 홀로 밥을 먹을 때도 비디오를 틀어놓고 야구 하나만 생각한 결과다.

데이터에 기반한 그의 집중력은 그래서 다변(多辯)이라는 위험천만한 실체를 넘어선다.
정확한 다변, 그것을 우리는 쉽게 오를 수 없는 특별한 경지라 부른다.

5
그는 스스로 전략이 된다.
메신저와 전략이 한 몸인 것이다.
그가 신생팀 NC 다이노스의 초대 감독이 되지 않은 것은 그의 전략과 NC의 전략이 달랐기 때문이다.

그의 말과 행동은 1cm를 벗어나지 않는다.
야신(野神)은 모르겠다. 그러나 그는 꼭 필요한 일을 한다.
야전사령관이며 전략가다.

데이터 분석가, 의사결정자, 위기관리자, 의사소통자라는 네 가지의 지휘를 그대로 이해한 전략 사령관이 그가 얻어야 할 호칭이다.

6.
그의 말은 냉정한 전략과 가족의 언어를 동시에 포용한다.
전략을 운용할 때는 지극히 차갑고 정확한 것을 선호한다.
그런데 사람을 향할 때는 ‘아이’가 뛰쳐나온다.
그는 전략을 위해 데이터를 읽지만, 사람도 안는다.
아홉 명이 서로의 포지션을 넘지 않는 것이 야구다.
데이터란 결국 사람의 상태가 아닌가.
사람데이터가 야구다.

그의 궁극은 결국 야구를 하는 사람이다.
사람을 부르는 호칭, 그 가장 천진한 말이 그것을 증명한다.

7.
“리더는 사람을 버리지 않는다.”
2013년 출간한 그의 책 제목이다.
제자들이 쓴 본문 앞에 프롤로그에는 이렇게 써 있다.
“끝까지 선수를 포기하지 않고 살리는 것, 그게 리더다.”
그는 고양 원더스를 떠나는 시점에 이렇게 말하고 있다.
“내가 변해서 아이들 속에 들어가야 바뀌더라.”

리더십과 팔로우십의 말장난 같은 야릇한 경계를 그는 넘어선다.
야구 리더서로만 40여년을 살았다고 했다.
감독이라는 위치를 다른 요소에 의해 조정하거나 거래하지 않았다.

연줄 없는 한국이라는 체제 안에서 아웃사이더가 되어버린 한국 나이 일흔 셋의 그가 다시 광야에 섰다.
구체제 안의 새로운 체제였던 그가 ‘영원한 현역’이기를 바란다.

유민영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