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심화를 위한 노트 05] 캐릭터를 당당하게 드러내자. 단점도 강점으로 승화된다.

특정 인물을 묘사하는 글을 써야 할 때가 있다.
그 특정 인물이 바로 자기 자신인 경우도 있다.
다른 누군가든 자기 자신이든,
인물을 묘사할 때면 캐릭터를 드러내는 게 중요하다.
다른 사람과 분명한 차별화를 시도해야 한다.
물론 객관적인 묘사가 필요하다.
일방적으로 강점을 과장되게 묘사하기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솔직하고 담담하게 서술하면 좋다.
관찰자나 기록자가 장단점을 가려 전달하지 말고
독자의 몫으로 남겨두자는 것이다.
사실을 담백하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단점이나 약점도 오히려 장점이나 강점으로 바뀔 수 있다.
의도적으로 강점만 전달하려다 보면
거부감을 주거나 역효과를 낼 수 있다.
자기소개서를 쓸 때도 마찬가지다.
자신의 단점을 억지로 숨기려고 할 필요는 없다.
단점이 함께 설명이 되어야
강점이 더 크게 부각되어 보이게 된다.
다음의 사례는 퇴임 이후 노대통령의 휴가 장면을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묘사해낸 장면이다.

대통령은 사람들의 무리를 우회하는 일도 없고, 내미는 손길을 거절하는 법도 모릅니다. 그럴수록 경호팀의 긴장은 두 배 이상 늘어나기 마련입니다. 때로는 비서들이 지나치다 싶어 만류하기도 하지만 오히려 대통령이 비서들을 설득합니다. 어린이들에게는 더욱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작은 격려를 아끼지 않습니다.
“구경 잘 했어?”(자생식물원에서 어린이 관람객에게)
“그래, 이리 와서 손 한번 잡아봐라.”(청령포에서 대통령앞에서 수줍어하는 어린이에게)
“나중에 이 사진 보면서 나보고 아빠라고 하지 마라. 하하.”(자생식물원 관람 도중 엄마와 두 어린이만 온 가족과 사진을 찍으며)(봉하일기, <대통령의 여름휴가(2008, 8.4)>에서 인용)

윤태영

One Response to [글쓰기 심화를 위한 노트 05] 캐릭터를 당당하게 드러내자. 단점도 강점으로 승화된다.

  1. Pingback: 윤태영의 글쓰기 심화를 위한 노트를 마치며 | Acas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