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를 위한 메모 30] 모든 것의 준비를 마친 후, 점을 하나 찍는 다는 것. – 화룡점정의 한 수

피아노

화려한 일본 긴자의 거리는 토요일 12시를 기해 차 없는 거리가 된다.
그러나 특별한 행사가 없다면 그냥 길이 열리는 것 뿐이다.

주말이 되면 덕수궁 돌담길과 연대 앞 차 없는 거리에는 피아노가 놓여진다.
사람들은 누구나 자유롭게 피아노 연주자가 될 수 있다.
운 좋은 날에는 이제 막 피아노를 배운 아이가 등장하기도 하고 또 팔꿈치를 이용해 연주를 하는 능력자를 만나기도 한다.
연대 앞에서 신촌 역까지 가는 차 없는 거리는 그렇게 완성되었다.

피아노를 통해 목표가 분명해진 것이다.
단순히 차를 없앤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간격을 줄이고 서로를 교감하도록 한다는 것.
피아노는 그것이 일회의 행사가 아니라는 점을 일깨운다.
삶의 표정이 담길 수 있다.
일상 파괴의 상징이다.
고단한 일상을 쉬어가자는 주말이 있는 삶이다.

1. 사람의 길을 만든 이유를 알려준다는 것
2. 어린아이도 능력자도 누구나 칠 수 있다는 것
3. 그 물건이 문화와 휴식과 여유를 표현하는 피아노라는 것
4. 그리고 피아노 연주가 새로운 소통과 관계를 만든다는 것

피아노는 그런 점에서 화룡점정이다.
우리는 차 없는 거리를 만들어 더 혼란한 행사를 조직하거나,
매우 격렬한 장사치와 표정 없는 사람들만이 우글거리는 또 하나의 거리를 만들고 만다.

CEO들은 가끔씩 착각을 한다.
좋은 정책을 만들어 놨는데 왜 사용을 안 하는 지 모르겠다고.
그러면 이렇게 생각해 보라.

1. 사용자 혹은 관객의 관점에 섰나?
2. 행동 유발자가 되었는가?
3. 스스로 움직이게 했는가?

공을 들여 제도와 정책을 정비하고 실행을 시작하게 된다면, 마지막에 그 길을 이용할 사람을 생각하라.
그 길을 걷는 사람이 주인이 되어 소통하게 하라.
그것이 관객을 주인으로 초대하는 변화다.
정책에 마지막 점을 찍어라.
그러면 그 점이 사람과 사람 사이를 이어줄 것이다.

유민영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