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심화를 위한 노트 10] 만담이 아닌 대화를 살리자. 핵심 메시지를 담아보자.

대화체는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살아있는 언어들이 생동감을 준다.
다만 긴 대사는 곤란하다.
만담처럼 느껴질 뿐 아니라 요점도 잘 전달되지 않는다.
이야기가 길어지면 차라리 지문으로 처리하는 게 좋다.
가끔은 짧은 대사들이 구성된 긴 대화로
핵심메시지를 전달하려고 시도해보자.
길게 설명하는 대신 다음의 사례를 소개한다.

노무현 후보는 하나하나의 질문에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또박또박 대답을 했다.“좋아하시는 영화는요?”
“’엘시드’, ‘라이언스 도터’, 그래, ‘오발탄’도 재밌었지.”
“좋아하시는 연예인은?”
“텔레비전에 나오면 그냥 다 좋던데!”
“즐겨보는 TV프로그램은 있나요?”
“뉴스는 직업이 그래서, 그리고 도전 1000곡!”
멋있고 근엄하게 보이려는 노력은 아예 포기한 것일까?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속에 있는 생각들이 주렁주렁 매달려 나온다.
“아내 외에 다른 여성에게 끌린 적은 몇 번입니까?”
“비밀이다!”
“보신탕을 먹어본 적 있습니까?”
“물론 있지!”
“정치가가 아니라면 하고 싶은 일은 무엇입니까?”
“로비스트! 건강한 로비 문화를 만들고 싶다.”
“겨울엔 내복 입으십니까?”
“안 입고 살았는데 올해는 귀하신 몸이 되어서 입었다.”
“외모 중 가장 자신 있는 곳과 못마땅한 곳은 무엇입니까?”
“자신 있는 곳도 없고, 자신 없는 곳도 없다. 다만 머리카락 다듬기가 어렵다.”
“대통령이 되면 잃을 것 같은 3가지는?”
“자유, 시간, 돈.”
“대통령 의전차량이 외제차인데, 대통령이 되면 국산차로 바꿀 용의는 없습니까?”
“무슨 이유가 있겠지. 있는 것 그냥 쓰지 뭘!”
(2001년 필자의 칼럼 <너무나 솔직담백한, 그래서 존경스러운>에서 인용)

윤태영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