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의 미래 60] 알자지라가 뉴스게임을 런칭한 이유

news game

 

*주: 현재 상상할 수 있는 ‘인터액티브’의 정수는 게임이다. 사용자가 어떤 행동을 하는지에 따라 스토리가 달라지도록 프로그래밍되어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가 깊게 관여할 수 있고 소속감을 가질 수 있는 좋은 플랫폼이기도 하다. 스토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에 사용자가 상당한 책임을 가지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인터액티브 게임’은 현대에 적합한 뉴스전달방식이 되기도 한다. 콘텐츠 과잉의 시대에 그저 스쳐지나가버리는 콘텐츠들 중 하나로 전락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알자지라가 그 첫 발을 뗐다. 시에라리온의 불법 어업을 탐사보도하는 기자의 롤을 맡아보는 게임을 최근 런칭했다. 그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게임을 만들었는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지 알아보면 좋을 것 같다. journalism.co.uk의 글을 번역했다.

알자지라가 뉴스게임을 런칭했다. 플레이어는 탐사보도를 준비하는 기자의 역할을 맡는다. 해야 할 일은, 시에라리온에서 불법 어업으로 수백만 달러를 끌어가는 사람들을 취재하는 것이다.

이탈리아의 알테라 스튜디오팀에서 개발됐다. 환경에 저지르는 범죄를 알리기 위한 목적, 그리고 탐사저널리즘을 연습할 수 있도록 하는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물론 젊은 사람들의 구미를 당기려는 목적도 있다.

“통계를 찾아보고 또 기사들을 읽다보면, 미디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은 욕구를 갖게 될 거예요. 수동적이기만 한 독자로 남기보다 말이죠. 특히 젊은 층이 그렇겠죠.”
알자지라 저널리스트 줄리아나 루퍼스는 이렇게 설명했다.

이 게임은 문서 두 개에 기반해서 만들어졌다. 2012년에 알자지라에 게재됐던 해적질에 관한 기사가 그 하나고, 탐사보도 시리즈인 ‘인간과 권력’이라는 문서가 다른 하나다.

플레이어는 문서에 있는 비디오를 보고, 증거와 정보를 모은다. 몇몇 문서는 게임을 진행하기 위해, 그리고 서사를 이해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봐야 한다. 그렇지만 대개는 시청할 비디오클립을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각각 다른 여정을 떠나게 된다.

“게임은 이렇게 설계됐어요. 큰 틀에서 게임 스토리 전체는 정해져 있되, 사람들이 게임을 하기 위해서는 ‘선택’을 해야만 하게 한 거죠.”
직접 선택을 하게 되면, 게임을 할 때 직접 주도권을 쥐고 있다고 느끼게 되기 때문이다.

“우리가 의도한 건 또 있는데, 그건 탐사보도를 위해서 저널리스트가 얼마나 많은 것들을 해야만 하는지 알리는 거예요. 그 많은 일들이 때때로 아무 진전도 이뤄내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비디오클립 말고도 플레이어들은 특정한 지역의 ‘가상-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가령 시에라리온의 해양감시센터를 경험할 수 있다. 불법 어업이 찍힌 영상을 보기를 요청할 때 해양감시센터를 방문하게 되기 때문이다.

게임을 진행하면서 플레이어들은 각각 스테이지를 완수한 대가로 배지를 받게 되는데 그건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할 수 있다. 모든 스테이지를 완수했을 때는 ‘시니어 탐사저널리스트’로 승격된다.

루퍼스와 그녀의 팀이 뉴스게임을 완성되기까지 2년의 시간이 걸렸다. 여기서 알 수 있듯이 뉴스게임을 만들기까지 어려운 점이 있었다.

가장 어려웠던 점들 중 하나는, 플레이어의 선택이 적절하게 내러티브를 콘트롤할 수 있도록 게임을 디자인하는 것이었다. 이는 뉴스게임 프로젝트가 완성되기까지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게 된 원인이기도 했다. 애초에 프로젝트는 ‘게임’을 만들려는 목적이 아니었다. 만약 처음부터 인터액티브 게임을 만들려고 했다면 2년이 걸리지는 않았을 것이다.

트랜스미디어 프로젝트(여러 개의 플랫폼을 사용해 스토리를 전달하는 프로젝트)에 대해 브레인스토밍 하던 중 ‘게임을 만들자’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애초에 영상이 있었어요. 그리고 우리는 그 영상을 인터액티브 프로젝트로 만들자고 이야기했죠.”

이 정도의 스케일을 가진 뉴스게임은, 뉴스업계에서 드문 축에 속한다. 돈이 많이 들어가니까. 하지만 이 매체를 선호하는 사람은 적지 않다. 그리고 해커 커뮤니티는 이런 식의 게임에 대해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있다.

루퍼스는 말한다. 다른 스토리들에 비해 뉴스게임으로 만들기 적절한 스토리가 있다고. 그녀는 또한 말한다. 탐사, 그리고 증거들의 수집들은 그 자체로 게임이 된다고.

적절한 스토리를 고르고 그것을 뉴스게임으로 적절히 변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루퍼스는 말한다. “아마 뉴스게임은 트렌드가 될 거예요. 하지만 저널리스트들은 주의해야 합니다. 어떤 스토리를 조사할 것인지, 그리고 그 스토리에 적합한 대표 플랫폼이 뭐가 될 것인지 말이죠.”

출처: http://www.journalism.co.uk/news/why-al-jazeera-has-launched-its-first-news-game/s2/a562575/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