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케이스 풍경] 글라스데코 – 유행의 시작

글라스데코

우리 회사에는 글라스데코가 열풍이다.
맞다. 방금 떠올리신 그 글라스데코다.
글라스데코는 회사의 문화가 됐다고도 볼 수 있다. 글라스데코는 어느 날 문득 홀린 듯이 내가 주문하면서 우리 사무실에 찾아왔는데, 말 그대로 ‘뜬금없이 굴러온 돌’이었다. 이 ‘돌’이 문화가 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치게 되는지 이야기하려고 한다. 재미로 봐주시면 좋겠다.

* STEP 1: 시작 이전 – 무관심, 우려, 그리고 약간의 笑

글라스데코를 떠올린 건, 사무실의 벽을 꽉 채우고 있는 드넓은 창문을 보던 순간이었다. 창문에는 동료가 보드마카로 그린 그림이 있었는데 문득 색깔을 입히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충동적으로 글라스데코를 주문했다.

난 매우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들떠 있었다. 그리고 옆에 앉은 동료와 선배들에 이 기쁜 소식을 전했다. “글라스데코를 주문했다”고.

내가 상상한 그 반응 (‘우와! 좋다!’)을 보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대표님은 내가 글라스데코 한 번 짜보지 않았을 때부터 미리 우려했다. “그거 뗄 수는 있는 거죠?”라면서.
A는 글라스데코용 BGM이라면서 장기하의 <그때 그 노래>를 추천해줬다. ‘조금 칠하면 될 줄 알았지만 사실은 예배당 천장을 죄다 칠해야 할 운명의 페인트장이’가 나오는 노래다.
“그거 뜻대로 안 될 텐데… 정말 돈 주고 이거 산 거야?”라며 내가 실망할까 미리 걱정해준 분들도 여럿 있었다.

* STEP 2: 일단 한다. 회사 곳곳에 놔둔다.

그래서 나는 계획을 변경했다. 회사 창문을 죄다 메꿔야 하는 글라스데코장이가 되기를 포기하고, 글라스데코 장인이 되어 내 노트북을 꾸미기로 했다. 습작 몇 개를 했고, 노트북 겉면에 무슨 그림을 그릴지 결정했다.

완성한 글라스데코 몇 개를 사무실 곳곳에 두었다.
다른 분의 노트북에 붙여 놓기도 했다. 물론 내 노트북에도 붙였다. 예뻤다.
글라스데코가 붙은 노트북 사진이 사내 커뮤니티를 물들였다. 다른 분들도 ‘생각보다’ 예쁘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나도 해달라’는 주문이 들어왔다.

* STEP 3: 말한다, 글라스데코 예찬을.

회사식구들과 점심을 먹을 때 글라스데코의 효능(?)에 대해 예찬했다. 노트북이 매우 예뻐질 뿐만 아니라, 이건 과연 힐링의 수단이라고.

글라스데코가 완성되기까지는 최단시간을 따졌을 때 오롯이 9시간이 걸린다. 글라스데코 윤곽을 그린 뒤 1시간을 기다려야 색칠할 수 있고, 색칠한 뒤 8시간을 말려야 떼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마음이 복잡하거나 속상할 때 글라스데코를 하면 안정감이 생긴다. 적어도 나는 그랬는데, 이 말은 아마 회사 식구들 몇몇을 유혹했을 것이다. 이미 글라스데코에 호감을 가지고 있었을 것이기 때문에 이 말은 좀 쉽게 먹혔다.

세 아이의 아버지인 B소장님은 급기야는 글라스데코를 구입했다.

* STEP 4: 진입장벽을 없앤다.

글라스데코 완성품이 옆에 있더라도 스스로 하기는 쉬운 일은 아니다. ‘시작이 반’인데, 그 시작을 선뜻 하게 되지는 않는 것 같다.

그렇다면 그 시작의 물꼬를 트면 된다. 우리 회사에서는 금요일 점심마다 별 일이 없으면 돌아가면서 타임을 갖는데, 내 순서에 ‘글라스데코 실습’ 시간을 갖기로 했다.

김정현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