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영의 글쓰기 심화를 위한 노트 28] 주장글에서는 예화를 적극 활용하자. 인물에 관한 글은 예외다.

학술 논문을 재미있는 글로 분류하기는 어렵다.
딱딱한 이야기가 계속되기 때문이다.
논리성을 추구하는 주장글도 마찬가지다.
너무 길어지면 흥미도 없어지고 긴장도 떨어진다.
부드러운 이야기들을 중간에 다양하게 결합시켜야 한다.
대표적인 것이 예화이다.
예화의 종류는 수없이 많다.
고사도 있고, 최근의 유사한 사례들도 있을 것이다.
다만 예화는 글 전체 분량의 30%를 넘지 않는 게 좋다.
그 이상으로 예화의 분량이 많아지면
주객이 전도되는 셈이다.

인물의 언행을 묘사하는 글은 다르다.
자서전 또는 자기소개서도 이와 같은 범주에 속한다.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서술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사람의 일화가 예화로 등장하는 것은
그다지 권장할 만한 일이 아니다.
인물에 대한 글의 경우는
주인공에게 최대한 포커스를 맞추어야 한다.
굳이 예화를 동원해야 한다면
주인공의 다른 경험을 소개하는 게 훨씬 낫다.
다음은 봉하일기 <낮은 사람 노무현의 다시 찾은 봄날>의 일부이다.
중간에 3년 전 이야기를 예화로 소개하고 있다.

뜨겁게 달구어진 솥 안에서 찻잎을 덖는 전문가의 숙달된 솜씨를 지켜본 후 대통령이 따라해 봅니다. 비비면서 말리는 과정을 거쳐 다시 건조. 하나하나 따라해 보는 대통령의 모습을 지켜보며 사람들이 술렁댑니다. 휴대폰이나 디지털카메라를 높이 들고 사진을 찍는 사람, 자기들끼리 삼삼오오 이야기하는 사람들. 이웃집 아저씨를 대하듯 스스럼없이 대통령에게 질문을 던지는 아주머니. 모두 다 임기 중에는 접하기 힘들었던 편안한 광경들입니다. 그런 대통령 앞으로 누군가가 지나가자, 설명을 하던 교수님이 어딜 앞으로 지나가냐고 야단을 칩니다. 순간, 멋쩍어지는 건 오히려 대통령입니다. 그 대통령이 밝게 웃으며 말합니다.
“괘안습니다.”

3년 전인 2005년 5월 21일, 대통령은 농산촌 관광마을 체험의 하나로 충북 단양의 한드미 마을을 찾았습니다.
“어릴 때 농토는 없고 자식은 공부시켜야 해서 고구마 순을 팔아서 학비를 댔습니다. 그래서 고구마 순을 보면 어머니 생각이 납니다.”
그 자리에서 대통령은 귀농 포부의 일단을 밝혔었습니다.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삶의 모습이 좋습니다. 욕심에는 대통령 마치고 내 아이들이 찾아올 수 있는 데 가서 살면 어떨까 궁리중입니다.”
그 소박한 대통령의 꿈이 이 봄날에 조금씩 현실화되고 있었습니다.

제다과정 체험이 끝나고 장군차밭의 주인이 대통령 일행을 위해 베푼 오찬. 정성껏 준비한 장군차 비빔밥 한 그릇이 대통령을 위해 먼저 나왔습니다. 또 다시 대통령이 어색해합니다.
“제가 아직 어디 가서 어른 노릇을 못합니다. 밥그릇이 제게 먼저 오면 어색해하죠. 대통령 5년 하는 동안 그래서 고생 많이 했습니다.”

 

윤태영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