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 Strategy 풍경] THE LAB h: When Cultures Meet(WCM) 워크샵 at 현대카드

wcm

에이케이스와 ‘Public Strategy’로 협업하고 있는 더랩에이치 김호 대표가 지난 11월28일 현대카드에서 When Cultures Meet(WCM) 워크샵을 진행하였습니다. 조직 내의 소통을 증진하기 위한 WCM 워크샵을 소개합니다.

“조직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서로의 차이를 무시하거나(Ignore Difference)와 서로의 차이를 지지해주거나(Support Difference). 앞의 유형은 보통 지배층(Dominance)이 다른 문화를 압도하며, 개성을 발휘하고 진정한 파트너쉽을 발휘하기 힘듭니다. WCM은 서로의 차이점을 매우 간단한 방식으로 이해하게 돕습니다. 합의를 만들어내기 위한 워크샵이 아니라 서로의 차이점을 드러내게 하는 것에 더 큰 목적이 있으며, 이로부터 서로 협력할 수 있는 방식이 무엇일지에 대해 논의하게 합니다. 이날 현대카드에서 제가 사용한 파워포인트는 한 장도 없었으며, 100% 서로 토론과 게임으로 진행하였습니다.

WCM은 조직에 대한 연구를 40년간 지속해온 조직 전문가 Barry Oshry (Power+Systems, Inc.)가 디자인 한 것으로 2013년 12월 직접 Oshry로부터 Train-the-Trainer 교육을 받아 국내에서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4시간 모듈과 8시간 모듈이 있습니다.”

관련링크: https://www.facebook.com/thelabh.kr/posts/904246639593358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