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 저널리즘 4. 이케아 5] 이케아의 기업외교, 시급 10,000원의 효과

올해 우리나라의 최저 시급은 5,580원이고
이케아의 시급은 10,000원이다.
이케아는 한국 사회의 약한 고리를 제대로 건드렸다.

1.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의 위톨드 헤니츠 교수는 ‘기업외교’의 목표를 이렇게 정의한다. 이해관계자들로부터 기업 운영에 대한 사회적 허가(Social License to Operate)를 얻는 것.

2.
기업 경영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여러 영역의 의사 결정이 이해관계자와 공중 여론의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모든 기업에게 ‘기업 외교’는 점점 더 중요한 영역으로 대두되고 있다. 특히나 새로운 시장에 진입한 외국회사의 경우는 더욱더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 하는 영역이다. 올해 한국에 처음 진출한 이케아 역시 마찬가지다.

3.
이케아를 둘러싼 여러 이야기들, 예컨데 “국내 이케아, OECD 중 2번째로 비싸더라”라던가 “이케아, 교통 정체 주범” 등의 소식들은 이케아의 연착륙을 방해하는 나쁜 뉴스였다. 이런 류의 나쁜 뉴스가 누적될 때 이케아의 평판은 악화되고 그 결과로서 이케아에 대한 ‘사회적 허가’가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4.
최근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이케아의 구인 공고는 한국 사회, 한국 대기업의 급소를 제대로 찔렀다. 최저 임금에 대한 한국 사회의 박하디 박한 스케일에 염증과 피로감을 느끼던 많은 사람들에게 이케아의 시급은 신선하다. 이케아는 초반의 실패한 ‘기업 외교’를 조금씩 역전시키고 있다.

김봉수

One Response to [팔로우 저널리즘 4. 이케아 5] 이케아의 기업외교, 시급 10,000원의 효과

  1. Pingback: 이케아의 기업외교, 시급 10,000원의 효과 | P15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