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케이스 풍경] 사회적 자산, 커뮤니티의 힘 – 일본 오사카 견문록

* 커뮤니티디자인을 만든 야마자키 료의 사무실과 프로젝트 현장인 일본 오사카를 다녀왔습니다. 2박 3일 일정이었지만, 일정을 기획한 협동조합 ‘살림’과 지원해준 ‘STUDIO-L’ 덕분에, 짧지만 알차게 보고 듣고 느꼈습니다. 일본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으로서 커뮤니티디자인’이 지닌 진지한 고민과 어프로치는 우리에게도 몇 가지 시사점을 전해줍니다. 간략히 견문(見聞)하고 느낀 바를 정리합니다.

** 일본 오사카 커뮤니티디자인 프로그램은 해외교육연수 프로그램 일환으로 참여했습니다. 이번 해외연수프로그램은 2014년 하버드 케네드 스쿨 최고경영자 과정 Leadership in crisis를 시작으로 노스웨스턴대 캘로그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 과정 crsis management, 2015년 아메리칸 대학 ampaign Management Institute 과정에 이어 4번째입니다.

20150521_182742

01 커뮤니티디자인, 행정의 공백을 잇다.

도시화는 무연고사회를 낳았다. 2005년이래 일본 인구 감소로 세수가 줄었다. 도시화는 도시뿐 아니라 시골마을들도 급속히 교류가 사라지게 했다. 연간 3만명이 고독사로 사망한다. 개인들의 불안과 생존의 그늘은 깊어가고 행정의 공백은 커간다. 개별적인 복지체계로서 정부의 한계는 명백해 보인다. 그것 가지고는 어렵다.

커뮤니티디자인은 사람과 사람을 잇는 커뮤니티를 만들고 개인들의 합보다 큰 커뮤니티의 파워로 개인의 불안과 개별 복지체계의 한계를 완충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커뮤니티디자인 지역이 지닌 문제를 주민, 기업, NPO, 행정이 참여케 하여 1명이 할 수 있는 일에서 시작해 1,000명, 10,000명이 할 수 있는 일로 확장하여 지역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참여는 관계를 만들고 관계의 커뮤니티는 행정의 공백을 메워주기 시작한다.

02 모두를 위한, 모두가 참여하는 커뮤니티의 힘

“모두를 위해 무언가를 제공해 줄 힘을 도시가 가지고 있다면, 그것은 오로지 모든 사람들에 의해서 도시가 창조되고 창조 될 때 만이다.”(Cities have the capability of providing something for everybody, only because, and only when, they are created by everybody.” ― Jane Jacobs, The Death and Life of Great American Cities)

미국 사회운동가인 제인 제이콥스가 도시계획에서 시민들의 참여와 개입(Engagement)을 강조했던 이 말은 여전히 유효하다. ‘사용하는 사람이 스스로 만든다’는 이즈미사노 구릉녹지 공원을 방문했다. 일반적인 관 주도와는 달리, 공원을 ‘이용하는 방식’과 ‘만드는 방식’ 모두를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를 위해 ‘파크레인지’라는 커뮤니티를 새롭게 만들어 양성과정을 두었다. 운영규약을 스스로 만들고 숲의 자원을 탐색하고 배운다. 음악회를 개최하고 싶은 사람들은 그것이 가능한 공간을 직접 완성해 간다. 곤충 관찰 모임을 하고 싶은 사람들은 생물의 다양성이 높은 공원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나무를 심고 솎아내는 일부터 시작한다. 베어낸 대나무로 울타리를 만들고 대나무숯 제작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텃밭을 일구어 모종을 심고 가을걷이때 파크레인저들이 모여 나누어 먹는다.

2007년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아직 진행 중이다. 관주도의 보여주기 사업과는 달리 더디다. 그러나 만들어 놓기만 하고 비효율적인 운영비용이 계속들어가고 얼마지나지 않아 사람들이 찾지 않는 공공의 공간사업이 얼마나 많은가? 더디지만 하나하나 시민들이 참여하고 커뮤니티의 힘으로 공공의 공간을 만들어가는 주민-행정 협력모델로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03 기록의 힘, 공유하고 전파한다

20150521_183234 20150521_194928

오사카 ‘STUDIO-L’ 사무실은 하나의 도서관이었다. 올해로 10년차 커뮤니티디자인 회사다웠다. 그간의 연구와 실행의 히스토리가 리플렛, 프로그램북, 책들의 유형의 것으로 차곡차곡 쌓여져 보여주었다. 힘이 느꼈졌다. 하나의 프로젝트 결과물은 책으로 제작하여 공개적으로 공개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는다 한다. 일반적인 프로젝트는 그간 진행과정을 결과보고서로 제본하여 발주기관에 보고하는 것으로 갈음하지만, 프로젝트는 책자 형태로 일반 사람들이 쉽게 이해하기 쉽도록 만들어서 축적하여 자산화하였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사회적 아젠다가 지역과 커뮤니티에 대한 관심으로 높아졌을 때, 아먀자키료와 ‘STUDIO-L’은 1년여남짓 기간동안 폭발적으로 6권이 넘는 책을 발간했다고 한다. 그간의 프로젝트의 케이스와 히스토리의 힘이었기에 가능했다. ‘STUDIO-L’은 커뮤니티디자인 분야의 선두주자로 일본내 평판이 높아졌다.

04 생각의 도구를 만들다.

20150521_194407

커뮤니티디자인 기획자는 컨설턴트보다 퍼실리테이터에 가깝다. 단기간에 효과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이끌어가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들더라도 커뮤니티 내부의 자생력과 힘을 키우는데 초점을 맞춘다. 기관에서 의뢰가 들어오면 ‘STUDIO-L’은 5년 기간 보장을 내세워 관철시킨다. 프로젝트 기간 5년은 커뮤니티가 스스로 운영될 수 있는 최소한의 시간이다. 그간의 경험이다. 첫해는 운영 계획과 원칙을 확립한다. 현장 조사와 인터뷰를 통해 지역의 과제를 발견하는 일에서 시작한다. 오래된 빵집과 상점 주인들과 접촉하고 작은 서점에서 지역의 이슈를 발굴한다. 과제를 발견하고 워크숍 참가자들을 모집한다.

주민들의 생각과 의견을 듣고 모으고 과제해결의 아이디어를 도출하기 위해 포스트잇과 카드를 이용한다. ‘STUDIO-L’ 사무실에서 직접 제작한 카드는 인상적인 생각의 도구였다. ‘IDEA’, ‘KEYWORD’, ‘THINK’, ‘CHECK’ 등 카드는 구체적인 그림과 간단한 텍스트로 워크숍 목적에 따라 참가자들의 생각을 이끌어낸다. 효과적인 커뮤니티디자인 ‘STUDIO-L’의 고민의 산물이었고 그들 스스로 만들어낸 지적 자산이었다.

05 후손을 생각하는 즐거운 마음

“즐겁게 일을 합니다. ” 야마자키 료의 말이다. 프로젝트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을 묻자 심플하게 말했다. 해답은 현장에 있으며 실행은 주민과 커뮤니티가 한다. 과제를 찾고 해결해 나가는 건 스스로 커뮤니티가 한다.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멀리 함께 가려면 지치지 않아야 한다. 의무와 지시가 아니라 스스로 가볍고 즐거운 마음으로 길게 함께 가는 것, 이것이 커뮤니티디자인의 본질이고 힘이 아닐까?

자원봉사자로 일하고 있는 퇴직한 70대 할아버지는 왜 이 일을 하시느냐는 질문에 답한다. “손녀딸들이 이곳에서 일하고 있는 할아버지를 만나러 가고 싶다 한다. 후손들에게 무언가를 물려줄 수 있는 이 일이 자랑스럽다” 야마자키 료, STUDIO-L 스탭, 자원봉사자들을 현장에서 만나 대화하면서 느낀 것은 자신의 일에 대한 자긍심과 작은 일이지만 무언가 일조하겠다는 마음이었다. 소박한 이웃들의 하는 마음을 모아서 하나의 커뮤니티를 만들고 이를 통해서 그들 자신의 공통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보았다. 사회적 연결을 넘어 건강한 사회적 관계를 만드는 커뮤니티 파워를 다시금 생각해 보는 시간이었다.

정재홍

참조 : [이달의 책] “커뮤니티 디자인” – 사람과 사람을 잇는 디자인

https://acase.co.kr/2014/07/25/mbook201307/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