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세상] BBC의 위기관리와 디지털 혁신

경향신문 ‘미디어 세상’ 코너에 에이케이스 유민영 대표의 칼럼 “BBC의 위기관리와 디지털 혁신”이 실렸습니다.

유 대표는 칼럼에서 “언론사에 사건과 사고가 겹치고 있다. 작지 않은 추문부터 독자와의 불화까지 다양하고 끊이지 않는다. 그러나 제어되지 않는다. 디지털 혁신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보다는 중첩되어 위기를 강화하고 ‘개혁 피로감’으로 확장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유 대표는 영국 BBC 방송이 자사의 위기에 어떻게 대처했는지 소개하며 “핵심은 BBC와 시청자의 신뢰관계에 있고 그 관계가 붕괴되면 안된다는 사실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있던 것이다. 한국 언론사의 위기관리와 혁신의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는 업의 성격을 규정하는 독자와 언론의 관계 재설정에 대한 관심이 매우 적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위기의 대처 과정에서 BBC의 핵심가치인 “1. 신뢰가 BBC의 토대다: 우리는 독립적이고 공정하며 정직하다. 2.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의 중심에 시청자가 있다. (중략) 6. 우리는 하나의 BBC다: 우리가 함께 일할 때 대단한 것이 이루어진다”가 실제로 보호되고 강화된다.”

유 대표는 칼럼에서 “취재를 잘하는 기자가 위기관리, 디지털 혁신은 물론 경영까지 다 잘할 수는 없다. ‘단호하고 과감하게’는 한국 언론이 받아들여야 할 행동 지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칼럼 전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90100&artid=201706111551021#csidx05bdcf360e8ab44a81835d73d8eebad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