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세상] 늙은 언론, F·A·N·G과 어떻게 경쟁할 것인가

[2017.11.27] 경향신문 <미디어 세상> 코너에 에이케이스 유민영 대표의 칼럼 “늙은 언론, F·A·N·G과 어떻게 경쟁할 것인가”가 실렸습니다.

유 대표는 칼럼에서 지난주 워싱턴포스트 도쿄 지국장이 쓰고 모바일을 통해 영문과 한글로 보도된 탈북자 인터뷰 기획기사 ‘김정은 정권 아래의 삶’을 소개하며 “언어의 장벽이 무너지고 경계가 사라지는 날이 오고 있다. 한국 언론의 독점적 위치는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언론을 이제껏 먹여살린 5000만이라는 아주 작은 규모의 시장과 한국어를 사용하는 독립 공간이 구체적으로 다른 세계와 장애 없이 연결되기 시작했다. 미국 블랙프라이데이도 그렇게 지난주 우리에게 왔다.”

“더불어 더 큰 변화가 있다. F·A·N·G(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이 나의 신문이고 쇼핑몰이고 서점이고 카페이고 학교이다. 서울 소재 한 신문방송학과 교수에게 의례적으로 물었다. “언론고시 볼 때죠?” “요즘 애들은 기자하려는 애들이 없어요.” 아, 그렇구나.

추운 날 젊은 돌고래가 될 수 없는 나를 한탄하고 늙은 곰을 걱정한다.”

칼럼 전문은 아래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32&aid=0002834567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