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케이스 풍경]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2013년 봄, 방배동에서 첫 장을 쓰기 시작한 에이케이스가
2018년 겨울, 필운동에서 마지막 페이지를 덮습니다.”
 
안녕하세요.
 
커뮤니케이션 사례 연구를 기반으로 평판/ 위기관리/ 미디어 컨설팅 및 교육 서비스를 해온 Communication Library, Acase가 문을 닫습니다. 에이케이스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는 새로운 업데이트 없이 기존 자료들의 아카이빙으로 남습니다.
그동안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18.12.07
에이케이스 김재은 올림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