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커뮤니케이션] 실리콘밸리의 다음 모델은 푸드 스타트업이다

1. 실리콘밸리는 언제나 전통적인 기술 외의 다른 영역에서 기회를 엿보고 있다. 기술이 음악과 만나 냅스터와 아이튠즈, 스포티파이를 만들었고, 아마존이 책으로 시작해 전세계 물류를 장악했으며, 크레이그리스트가 전통적인 광고 시장을 잠식했다. 실리콘밸리가 주목한 다음 영역은 푸드 스타트업이다.

2. 미래를 위한 고단백질 에너지바를 만드는 쳐프 팜(Chirp Farms)은 귀뚜라미로 만든 단백질 바를 개발하는 푸드 스타트업이다. 내년에는 상점에 입점할 예정이다. 쳐프 팜의 공동창업자 메간 밀러(Megan Miller)는 디지털 프로덕트 개발자 출신이다. 그는 “푸드 스타트업을 시작하면서 테크놀로지 스타트업에서와 마찬가지의 방식으로 생각하고 있어요.”라고 말한다. 그는 현재 푸드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출판 기업의 연구 개발 디렉터이기도 하다.

chirp farm

chirp farm

3. 성공적인 푸드 스타트업을 만드는 것은 좋은 아이디어만 가지고서는 부족하다. 정부의 규제와 법령을 신경쓰고, 광대한 유통망을 가진 기존 기업들과도 경쟁해야 한다. 이러한 장애물이 쉽사리 극복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푸드 스타트업은 아이디어에서 시작해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인 성공적인 기술 기업과 같이 하려 노력하고 있다.
푸드 스타트업은 스낵을 검사하거나, 함께 섭취하면 좋을 영양소를 결정하는 코드를 짜는 프로그래머를 두고 있다. 기술 스타트업처럼 돌아갈 수 있는 프로세스를 적용하고, 프로젝트 매니저가 최소한의 프로그래머와 함께 일할 수 있는 작은 팀을 정비하고,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제품을 빠르게 생산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든다. 특히 기술 스타트업이 코드를 조직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음식 생산 체계를 조직한다.

4. 햄턴 크릭 푸드(Hampton Creek Foods) CEO 조쉬 테트릭(Josh Tetrick)은 식물을 이용해 계란 대체제를 만들고 있다. 햄턴 크릭의 샌프란시스코 사무실의 인테리어는 연구실과 나이트 클럽, 일반적인 스타트업 기업을 섞어 놓은 것처럼 생겼다. 계란 대체물이 될 식물들은 창턱에 나란히 놓여있다. 30대의 젊은 프로그래머와 마케터, 과학자들은 스피커에서 크게 울려나오는 음악 속에서 일하고 있다.
직원들은 음식을 음식으로서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튠즈 스토어에서 팔리는 앱을 프로그래밍하는 것처럼 이야기한다.
테트릭은 “닭이 낳은 달걀은 절대 바뀌지 않겠지만, 우리의 아이디어는 애플의 OS가 업데이트 되는 것처럼 시스템에 따라 계속 업데이트 됩니다. 그래서 우리의 마요네즈는 버전 1이었다가 가격은 싸면서 유통기한은 두 배가 되는 버전 2가 되겠지요.”라고 말한다.

Hampton Creek Foods CEO Josh Tetrick

Hampton Creek Foods CEO Josh Tetrick

5. 대형마트도 푸드 스타트업에 주의를 기울이기 시작했다. 햄턴 크릭은 미국의 유기농 체인 홀 푸드(Whole Foods)에 식물 마요네즈를 납품하는 파트너십을 맺었다. 나트륨이 낮은 제품을 만드는 누텍 푸드 사이언스(Nu-Tek Food Science)의 CEO 토마스 매뉴얼(Thomas Manuel)은 농식품업계에서 43년간 근무했다. 그는 산업에 진입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러한 푸드 스타트업이 거대 기업이 만든 카피 제품에 의해 몰락할 수 있다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그는 “특허를 내고 기술을 보호하는 다른 기술 산업계와 달리 식품 산업의 대다수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래서 누군가 훌륭한 아이디어를 내서 크게 성공하기 시작하면 다른 사람이 금세 카피하죠.”라고 말했다.

Hamton Creek just mayo

Hamton Creek just mayo

6. 올해 UN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에 세계 인류는 90억에 달하게 되며, 이들을 먹일 식량 자원이 부족하게 된다고 한다. 보고서에서는 곤충이 해법이라고 제안한다.
메간 밀러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충분한 단백질이 부족하게 되죠. 그 많은 인류를 먹일 고기를 생산할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우리가 하려는 것은 아직 서양 문화에서는 받아들이지 못했던 방식으로 단백질을 대중화하는 것입니다. 이는 매우 혁신적인 방식이죠.”라고 말한다.

7. 인류의 식량 자원 부족뿐만 아니라 아토피, 알레르기 등으로 계란, 우유, 땅콩 등을 못 먹는 환자들에게 푸드 스타트업의 대체 식품은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 또한 방사능 노출 사고나 환경오염이 가속화될 전망에서 믿을 수 없는 방식으로 생산된 식품보다, 안전하게 만들어진 스타트업의 식품에 대한 수요도 늘 것으로 보인다. 영화 ‘설국열차’의 단백질 블록이 멋진 실리콘 밸리 푸드 스타트업의 주력 상품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송혜원

출처: 뉴욕타임즈 링크

[스타트업 커뮤니케이션] 누가 디지털 차세대 스타가 될 것인가? – 뉴욕타임즈가 예측하는 디지털 유망주 8

1. 수없이 많은 스타트업 기업 중 성공하는 것은 소수지만, 이들의 성공방식도 다양하다. 텀블러처럼 야후에 매각돼 거액을 벌기도 하고, 페이스북과 트위터처럼 수많은 사용자들이 밀려들면서 투자금을 받기도 하고, 특정 타깃에게 매력적인 상품을 내놓아서 광고주들에게 어필하거나, 삶의 방식을 바꾸는 새로운 아이디어나 기술을 선보여 살아남기도 한다.

2. 뉴욕타임즈는 작년부터 스타트업 기업 중 차세대 스타(Next Big Thing)가 될 기업들을 골라 리스트를 제공하고 있다. 수많은 데이터를 분석하거나 투자를 담당하는 벤처 캐피털리스트와 인터뷰를 해서 우량 기업을 고르기도 한다. 기업의 CEO와 인터뷰를 통해 기업가의 자신감과 성공을 향한 질주를 평가하는 것도 체크리스트에 포함된 일이다. 또한 경험에 기반한 느낌, 직관과 분석 사이의 느낌을 통해 평가하기도 한다.

3. 작년에는 올해 주목할만한 스타트업 기업으로 Dropbox, Square, Uber, Quora, Pinwheel, Pinterest, Airtime, Path, TaskRabbit를 꼽았다. 처음에는 텀블러도 리스트에 넣었다가 뺐다고 한다. 2007년에 세워진 회사라 스타트업이라 하기에는 조금 오래돼 보이고, 수익모델과 향후 비전 전략이 명확해 보이지 않아서 뺐지만, 몇 달 후 야후가 11억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텀블러를 인수했다. 예측했던 기업 중 Uber, Dropbox, Path, Pinterest는 잘 나갔지만, Quora는 방문자 수가 감소했고 투자 금액도 줄었다.

4. 올해 또다시 새롭게 운을 시험하면서 뉴욕타임즈가 예측한 차세대 스타는 다음과 같다.

1) Snapchat: 스냅챗은 사진을 찍어서 공유하는 친구들과 메신저 방식으로 공유하는 서비스로, 가장 큰 특징은 공유된 사진이 일정 시간(최대 10초)이 지나면 자동으로 삭제된다. 특히 10대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창업 2년이 되기도 전에 하루 2억개의 메시지가 전송되고 있다. 올 6월 6천만달러를 투자받았으며 회사 가치는 8억 달러에 이른다. 모바일 분석 기업 Onavo Insight에 따르면 아이폰 사용자의 20%가 사용하는 앱이라고 한다.

2) 왓츠앱: SMS를 대체하는 메시지 앱으로 1년에 1달러가 들지만 광고가 없어 깔금하다. 6월 초 발표에 따르면 하루에 27조개의 메시지가 전송된다.

3) Oculus VR: 가상 현실을 지원하는 헤드 트레킹 시스템이 적용된 헤드셋이다. 킥스타터 프로젝트에서 2백만 달러 이상을 모금했고, 1600만 달러 벤처 파이낸싱 투자를 받았다.

Oculus VR

4) Wanelo: want, need, love를 따서 지은 이름으로 넘쳐나는 온라인 쇼핑몰에 질린 사람들에게 스타일리쉬한 상품과 선별된 상점을 골라서 제공하는 사이트다. 비즈니스 모델이 있는 핀터레스트로 평가받으며,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아 의류회사들에게 광고 매체로 매력적이다. 천만명 이상의 사용자가 있으며, 1억 달러 이상의 가치를 평가받았다.

5) Lyft: 남는 방을 빌려주는 에어비앤비처럼 차량의 남는 좌석을 다른 이들에게 빌려주는 공유경제 모델이다. 대중교통이 완벽하지 않은 곳에서 비싼 렌트카 시스템 대신 선택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1주일에 3만 건 이상의 공유 운전이 이뤄지고 있으며, 2014년까지 이용국가를 확장할 예정이다.

6) MYO: 동작을 인식하고, 근육의 전기 활동을 컴퓨터나 휴대전화 등에 전송에 제어할 수 있는 블루투스 팔찌다. MYO 팔찌로 웹 서핑을 하거나 게임을 할 수 있는 방식을 개발 중이다. 2014년 초에는 소비자들에게 배달 가능하며, 3만 개의 선주문을 받았다.

7) Braintree
: 페이팔을 이을 차세대 온라인 결제 모델로 모바일 결제 회사 Venmo를 인수하면서 디지털지갑 및 개인간 거래 서비스를 추가했다. 1년에 100조$의 결제를 모바일로 처리한다.

8) King
: 떠오르는 게임제작사로 캔디 크러시 사가를 만들었다. 캔디 크러시 사가는 게임 유저가 4천5백만에 달하며, 모바일 기기에서 하루 6억회 이상 플레이된다. 사용자들은 더 높은 레벨로 가기 위해 부스터를 구입하는데 애널리스트들은 이 구입이 한 달에 수백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candy crush saga

송혜원

출처:
뉴욕타임즈, 링크, 링크, 링크

[스타트업 커뮤니케이션] 창업, 속도는 전략

* 기사 전문 중 일부 발췌

와이컴비네이터 창업 육성 프로그램의 특징은 속도다. 탠 파트너는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려면 하루라도 빨리 제품을 출시해 소비자를 확보해야 성공 여부를 알거나 사업 방향을 전환할 수 있다”며 “입학한 스타트업 중 평균 20∼25%는 3개월 학기 중에 아이디어를 바꾼다”고 말했다. 와이컴비네이터는 스타트업들이 입학한 지 약 3주가 되면 제품 아이디어를 서로 공유하는 ‘프로토타입(시제품) 데이’를 연다. 3주 안으로 제품을 만들어내라는 것이다.

이런 속도감은 프로그램 곳곳에서 드러난다. 대표적인 것이 창업 기업들이 와이컴비네이터 파트너 한 명과 상담하는 ‘오피스 아워’ 프로그램이다. ‘회의 시간이 30분을 넘으면 시답잖은 수다로 흘러간다’는 생각으로 30분 시간제한을 철저히 지킨다. 다른 조언은 전화나 e메일을 통해서만 받을 수 있다.

또 와이컴비네이터는 투자한 기업들에 번듯한 사무실 대신에 창업자들이 묵을 침실과 투자자들을 만날 거실이 딸린 집을 한 채 얻으라고 권한다. 골방에 틀어박혀 제품에만 집중하라는 뜻이다. 탠 파트너는 제품 개발은 뒷전이고 인맥 쌓는 데만 신경을 써 실패하는 창업자를 ‘신스터(seenster)’라고 불렀다. ‘모든 모임에서 눈에 띄는(seen) 스타트업(startup) 창업가(-er)’라는 뜻이다. 탠 파트너는 “네트워킹의 90%는 단순 친목”이라며 “진짜 인맥은 학교나 주변에서 찾고, 창업했다면 제품에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속도를 내는 데 인맥은 사치란 얘기다.

또 와이컴비네이터는 창업가들에게 1주에 10%씩 성장하라고 권한다. 입이 딱 벌어진 젊은 기업인들에게는 이렇게 말한다. “그것도 하루로 따지면 겨우 2∼3%에 불과하지 않나요?”

(중략) 이 때문에 매 학기에 입학할 ‘선수’를 뽑는 경쟁률은 50 대 1에 이른다. 다음 학기(6∼8월)에는 52개 기업을 뽑을 예정인데 2500개 예비 기업이 지원했다. 탠 파트너는 “10분간의 인터뷰로 입학 여부를 결정한다. 이 짧은 순간에 우리는 명확한 사업 구상과 열정만 본다”고 말했다.

출처: 동아일보, 2013/05/28, 美창업사관학교 ‘Y컴비네이터’ 본사 가보니, 강유현 기자,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