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커뮤니케이션] 박지성, 두 개의 심장은 말과 발이다

말도 안되고 발도 되지 않던 QPR에서 헤메던 박지성은 친정 같은 PSV 아인트호벤 복귀했고 2경기 만인 25일, 경기 종료 직전 동점골을 터뜨렸다.

주목한 것은 경기 내용보다 인터뷰 내용이었다. 그의 말은 편안해졌고 되살아났다.

1. ‘멋진 골’과 ‘중요한 골‘
기자가 멋진 골은 아니었다고 하자, 그는 바로 인정했다. 그러나 분명히 했다. 축구는 골을 넣어서 승부를 가르는 경기임을.
“멋진 골은 아니었지만 중요한 골이었고 덕분에 승점 1을 챙길 수 있었다”

2. ‘패널티킥’과 ‘슈팅’
골이 어설프게 들어갔다. 박지성은 그것을 그래야 하는 상황으로 설명했다. 패털티킥에 대한 기대라는 순전한 사실을 들어 묘사했다. 수비수에 밀려 넘어지면서, 그리고 패털티킥을 주문하면서도, 그러나 만약이 사태를 대비해 그의 발은 끈질기게 골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골을 넣기 직전 상대 수비수에 밀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나올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주심이 반칙을 선언할지 알 수가 없어서 슈팅을 했다”

3. ‘교체 선수’와 ‘할 수 있는 것을 하는 선수’
경기 후반 교체 선수로 투입된 것에 대한 유효한 설명을 했다. 주전 논란에 휩싸일 이유가 없는 것이다. 그는 자신이 한 일을 자신감을 갖고 표현했다.
“동료의 부상으로 생각보다 일찍 그라운드에 투입됐지만 경기에서 이기려고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종종 교체로 뛰었었다. 그래서 교체로 들어가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jisung park

4. ‘승리’와 ‘승점’
모든 경기에서 이기고 싶지만 차근차근 승점을 올리는 것도 중요하다. 시즌은 각각의 게임으로 이루어진 장기전이라는 얘기다. 그는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승점을 거둔 날, 그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해냈다. 그리고 겸손하게 갈무리를 한다.
“승리를 원했지만 승점을 올린 것만으로도 만족한다. 아직 시즌은 길고 이번 경기를 통해 배운 것이 있었다”

5. ‘축구선수’와 ‘커뮤니케이터‘
축구선수와 커뮤니케이터틑 이제 모순되거나 배반되는 말이 아니다. 축구선수는 그라운드에서는 발로 뛰고 그라운드 밖에서는 말로 뛴다. 그것이 현대축구의 프로페셔널이다. 그는 언론과 팬들을 향해 커뮤니케이션 한다.
“슈팅한 볼이 느려서 골대까지 들어가는 데 오래 걸렸다”
“나의 골 기록보다 힘든 경기에서 의미 있는 결과를 냈다는 게 더 중요하다”

유민영

[김봉수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비즈니스 프렌들리 베이스볼 – 야구 광고와 대부업 이야기

김마컴

1. 현대적인 야구 규칙이 정립된 시점은 1845년이라고 한다. 세계 최초의 라디오 프로그램이 1906년에 방송되었다고 하니 방송광고와 궁합을 잘 맞추어 프로 스포츠로서 꼭 확보해야 할 수익성에 일조하겠다는 전략적이고 원대한 계획 하에 야구 규칙이 성립되었을 리는 만무하다.

2. 그럼에도 야구는 정말 광고를 위해 태어난 스포츠란 생각이 든다. 하나의 경기를 9이닝으로 만들어 놓았다. 또 한 개의 이닝은 두 개로 나뉘어 진다. 공격과 수비가 전환될 때마다 광고를 내보낼 수 있다. 여기에 투수교체 타이밍까지 감안하면 실제 경기에서 광고를 내보낼 수 있는 기회가 적게 잡아도 대략 20번 이상은 된다.

3. 기본적으로 야구는 대단히 정적인 스포츠다. 투수와 타자를 제외한 야수들은 긴장감 속에서 가만히 자신의 포지션을 지키고 있다. 투수의 볼을 타자의 방망이가 맞추는 순간에 잠시 동적으로 전환되어 빠르게 전개되지만 곧 다시 정적인 긴장 모드로 전환되곤 한다. 결국 야구의 반복적인 패턴은 관람객의 눈이 어디로 향하게 될 지를 미리 예측할 수 있게 만들었고 그 흐름이 포착되는 순간과 공간에는 어김없이 광고가 붙어있다.

4. 2010년 1월에 가상광고의 허용을 골자로 하는 방송법과 방송법시행령이 통과되면서 야구 광고는 또 다른 전기를 맞는다. 선수들의 실망스러운 플레이 직후 감독의 답답한 표정을 보여주는 장면에선 ‘한 대 피우시고 싶으시죠?’라는 텍스트와 함께 금연 보조제 광고가 튀어나온다. 이외에도 갑자기 스마트폰이 등장하거나 타이어가 그라운드에 등장하는 모습은 이제 TV 중계에서 그다지 낯선 모습이 아니다.

5. 어느 종목보다 촘촘하게 광고를 끌어들여 ‘산업화’한 프로야구가 광고에 대해 더 고민해야 할 부분은 없을까? 광고를 통해 프로야구팬을 프로파일링 해보면 아마도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려 자동차를 사는 사람’ 정도가 될 것 같다. (대부업과 자동차, 자동차 관련 용품의 광고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프로 스포츠가 특정 산업 또는 브랜드와 강하게 결합되는 것에 왈가왈부할 수는 없겠으나 많고 많은 산업중에서 ‘대부업’과 결합되어 인식되는 것은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 광고 판매에 까지 KBO가 직접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겠으나 현재처럼 중간 광고가 대부업에 편중되어 있는 상황에는 직간접적인 개입이 필요해 보인다. 당장의 수익에 다소 차질이 생긴다 하더라도 장기적인 관점으로 접근해야 할 문제다.

6. 90년대까지는 FMCG(Fast-moving Consumer Goods)라 불리우는 화장품이나 식음료 등의 소비재 품목 중심으로 광고가 전개되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향후 급격하게 IT(이통사, 핸드폰->스마트폰)와 금융 서비스로 광고의 중심부가 이동했다. 공중파를 통한 광고가 여의치 않은 ‘대부업’은 프로야구 중계를 포함한 캐이블 TV를 중심으로 위세를 떨치고 있다. 동시대의 광고를 잘 살펴보면 어떤 산업이 규모있는 수익을 올리고 있는지 대충 감을 잡을 수 있다. 그리고 해당산업은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를 규정하기도 한다. 우리는 2000년대 이후 IT의 세계에 살고있고 최근엔 모바일의 세계에 살고 있으며 우리 중 일부는 돈을 빌려야만 살 수 있는 세계에 살고 있다. ‘돈 빌려주기’가 우리 시대의 부를 ‘창출’하는 주요산업이 되었다는 사실은 여러모로 슬프다.

김봉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