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케이션 단신] 아버지의 마음 – 아들이 태어난 후 365일을 매일 촬영으로 기록을 남기다

father4

1. Time.com 은 7월 19일, 동영상 하나를 소개했다. 6분 55초짜리 짧은 유투브 영상이다.

2. 영국인 사진가 겸 비디오 블로거 Sam Cornwell 은 2012년 7월 9일, 아들 Indigo 가 태어난 이래 매일 하루도 빼놓지 않고 아이폰으로 촬영을 했다. 그리고 2013년 7월 9일, 아들이 한살을 맞이하던 날까지 촬영한 기록을 매일 1초 분량으로 잘라서 하나의 영상으로 편집을 했다. 7월 12일에 유투브에 업로드된 이 영상은 7월 22일까지 60만명이 넘게 봤다. 갓 태어나자마자 우는 장면부터, 목욕하는 장면, 가족의 품에 안겨 웃거나 우는 장면, 풀밭을 기어다니는 장면, 뒤뚱거리며 걷는 장면, 마지막에는 한살 생일 케잌에 직접 초를 꽂는 장면까지.

3. 아이들은 자란다. 놀랄만한 속도로 자란다. Sam Cornwell 처럼 아이들의 성장을 매일 빠짐없이 기록을 할 정도의 끈기를 가진 부모들은 그닥 많지 않다. 하지만 세상 아버지 그 누구라도, 아버지 마음은 매한가지일 것이다.

<아버지의 마음>, 김현승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어린 것들을 위하여
난로에 불을 피우고
그네에 작은 못을 박는 아버지가 된다.

저녁 바람에 문을 닫고
낙엽을 줍는 아버지가 된다.

세상이 시끄러우면
줄에 앉은 참새의 마음으로
아버지는 어린 것들의 앞날을 생각한다.
어린 것들은 아버지의 나라다. – 아버지의 동포다.

아버지의 눈에는 눈물이 보이지 않으나
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항상
보이지 않는 눈물이 절반이다.
아버지는 가장 외로운 사람이다.
아버지는 비록 영웅이 될 수도 있지만……

폭탄을 만드는 사람도
감옥을 지키던 사람도
술가게의 문을 닫는 사람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아버지의 때는 항상 씻김을 받는다.
어린 것들이 간직한 그 깨끗한 피로……

박소령

출처: Time, 링크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육아도우미 앱 ‘아기똥 솔루션’ – 마케팅 컨설턴트 아빠 vs 커뮤니케이션 컨설턴트 엄마

044아기똥아빠

 

같은 기사 (동아일보 5/21 아기똥 솔루션) 를 함께 읽은 후, 두 명의 다른 생각을 나란히 비교해 봤습니다. 달라도 참 다르네요. 여러분은 어느 쪽에 공감하시나요? (* 이 글은 마케팅 컨설턴트 아빠 편입니다)

1. The best Advertising isn’t advertising. (최고의 광고는 광고가아닌 것이다.)
스님 말씀 같은 느낌이 살짝 나지만 현재의 광고가 처해 있는 현실을 정확하게 포착하고 있는 말이다. 소비자 입장에서 광고는 귀찮고, 지겨운 존재다.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알리고, 우호적인 태도와 이미지를 갖게 만드는 광고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 광고 아닌 것들을 잘 설계해야 하는 시점이다.

2. ‘아기 똥’을 통한 소비자와 브랜드의 교감 
매일유업의 <아기똥 솔루션> 어플에 대한 정보를 접했을 때 ‘광고 아닌 좋은 광고’의 케이스가 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관여도가 한껏 높아져 있는 유저와 브랜드가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일종의 플랫폼을 만들었다. 아기가 먹는 분유를 만드는 회사가 분유의 종착지인 ‘아기의 똥’에 대한 상담을 해준다는 컨셉은 멋지다.

3. 절묘한 타이밍의 ‘Lock in’
‘아기 똥’의 해석은 아이를 어느 정도 키운 엄마들에겐 그리 유난을 떨만큼 어려운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첫 아이를 출산한 시점의 엄마 입장에서는 매우 중요하고 어려운 문제다. 이때 도움을 주는 ‘아기 똥 솔루션’ 어플은 여러모로 고마울 수 밖에 없고, 이 고마움은 매일유업의 분유 구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한 번 선택된 브랜드는 둘째 아이에게도 그대로 유지될 것이다. 매일유업의 ‘아기 똥 솔루션’ 어플은 광고가 아니면서도 광고 이상의 역할을 할 수 있는 풍부한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 

by green

사진출처: 아기똥솔루션 앱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