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의 미래 33] 2100만명이 넘게 보는 유튜브 뉴스가 있다?!

유튜브가 운영하는 뉴스 채널의 구독자 수는 2186만여명에 이른다(10월 30일 현재). 가디언, 뉴욕타임즈, CNN, 알자지라 방송뿐만 아니라 백악관부터 나이키까지 다양한 동영상 뉴스를 큐레이션하고 있다. 유튜브 뉴스는 구글 뉴스 페이지와 마찬가지로 자체 기사를 생산하지 않는다. 뉴스 콘텐츠 생산을 강화하기 위해 NYT 기자를 영입한 야후, 기자 출신을 뽑아 미디어다음을 꾸리고 뉴스를 생산했었다가 지금은 편집만 하는 체제로 전환한 다음, 뉴스 편집권을 포기하고 뉴스캐스트를 공개한 네이버 등과 비교해볼만한 대목이다.

유튜브 뉴스는 지난 주 글로벌 뉴스 총괄로 톰 슬라이(Tom Sly)를 영입했다. 톰 슬라이는 구글 파이버(Google Fiber) 개발 디렉터 출신이다. 아래는 톰 슬라이가 디지털 매체 디지데이(Digiday)와 인터뷰를 통해 유튜브 뉴스는 왜 자체 기사를 생산하지 않으며, 유튜브 뉴스의 성공 요인과 미래 모바일 대응 전략에 대해 답한 내용이다.

YouTube News

YouTube News

– 유튜브는 유튜브의 이름을 건 뉴스 콘텐츠 사업을 할 예정이 있습니까?
: 아니오. 구글과 유튜브 모두 뉴스룸을 운영하거나 기사를 생산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건 우리의 DNA가 아닙니다.

– 앞으로 뉴스는 어떻게 나아갈까요? 더 이상의 저녁 뉴스 방송은 없는 걸까요?
: 데이비드 포그(Daivd Pogue)가 야후에 합류한 것처럼 뉴스 콘텐츠를 생산하는 영역이 넓어지고 있습니다. 제가 할 일은 사람들이 찾고, 들은 것보다 더 많은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찾고, 동시대의 흥미로운 콘텐츠를 손쉽게 하는 플랫폼을 만드는 일입니다. 콘텐츠를 생산하는 기업과 유튜브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우리는 사용자들을 연결하고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발견하는 역할을 합니다. 제 목표는 사용자들이 유튜브를 통해 더 스마트해지고 더 정보를 많이 얻어가는 것입니다.

YouTube

YouTube

– 유튜브 뉴스 페이지에 있어 성공이란?
: 우리는 유튜브에서 콘텐츠가 소비되는 시청 시간대와 시청 시간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유튜브에서 의미 있는 사업을 창출한 파트너들은 성공의 또다른 모습이겠지요. 그리고 세 번째 목표는 유튜브에서 최초로 나갈 주요 스토리를 찾는 것입니다.

– 유튜브 뉴스에서 모바일 재생은 얼만큼 중요합니까?
: 모바일은 유튜브에 있어 굉장히 큰 영역입니다. 유튜브 트래픽의 40%가 모바일에서 발생합니다. 1년 전에는 25%였고, 2011년에는 6%에 불과했습니다. 제 예상에는 내년에는 50%를 넘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유튜브는 디자인을 하거나 파트너십을 체결할 때 모바일 퍼스트를 염두에 두고 합니다. 유튜브는 파트너들이 모바일에서도 재생될 수 있는 콘텐츠를 생산하도록 북돋우며, 이는 유튜브의 전략 방향이기도 합니다.

송혜원

출처: 유튜브 뉴스 링크, Digiday 링크

[커뮤니케이션 단신] 유튜브 음악 유료 서비스 시작 임박

1. 올해 말, 유튜브가 음악 유료 구독 서비스를 런칭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티파이(Spotify)나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의 구독 서비스의 가격은 한달에 10$ 전후가 될 것이며, 광고가 붙지 않는 뮤직비디오를 보거나 음악만 듣는 방식 중에 선택할 수 있다.
음악 유료 구독 서비스는 그간 유튜브에서 수익을 제대로 내지 못했던 음반사들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유튜브는 전세계 젊은이들에게 가장 확고한 음악 듣기 플랫폼이다.

YouTube

YouTube

2. 유튜브는 아직 직접적인 언급은 꺼리고 있으며, 보도자료를 통해 “유튜브는 태블릿, 스마트폰 등 모든 기기에서 유튜브를 즐길 수 있는 새롭고 더 나은 방식을 고민해 왔으며, 파트너들이 팬에게 닿을 수 있는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지금 이 시점에서 우리가 발표할 수 있는 것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3. 음악 유료 구독 서비스는 유튜브와 음악산업에게 모두 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글은 최근 유튜브 트래픽의 40%가 모바일이라고 밝혔다. 2년 전에는 모바일 트래픽이 6%에 불과했다. 그러나 태블릿과 스마트폰에서 접속할 때의 광고 수익이 낮기 때문에 몇몇 음반사들은 자사 음악의 모바일 접속을 막기도 했다. 음악 유료 구독 서비스를 통해 유튜브는 가수의 공식 뮤직 비디오뿐만 아니라 사용자들이 결혼식 비디오를 만들어 업로드할 때 배경음악으로 유명한 곡을 쓸 수 있도록 하는 라이센스도 얻게 된다. 수익률이 더 높아지면 음반사들도 유튜브에 범람하는 곡들을 정리해 전체 앨범이나 플레이리스트를 좀 더 정돈된 형태로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4. 그러나 유튜브는 소니, 유니버셜, 워너 등 세개의 메이저 음반사 뿐만 아니라 독립 레이블과도 서비스 계약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유튜브는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 마지막으로 뛰어들었으며, 비슷한 음악 구독 스트리밍 서비스가 소니나 구글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 구글은 유튜브와 별도로 구글 플레이 뮤직을 개발하고 서비스 중이다.
또한 음악산업계는 비츠 바이 닥터 드레(Beats by Dr. Dre) 헤드폰 제작사가 선보일 비트 뮤직(Beats Music) 서비스를 기다리고 있다.

5. 유튜브나 다른 서비스를 통해 공짜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많기 때문에 포화된 음악 유료 구독 서비스 시장에서 유튜브가 성공할지는 미지수다. 세계 최대 음악 검색 플랫폼이자 새롭게 음악을 발견할 수 있는 유튜브가 유료 서비스를 통해 어떤 사용자 경험을 줄 수 있을지 기대해 본다.

송혜원

출처: 뉴욕타임즈 링크

[커뮤니케이션 솔루션 4] 대응하라 그것도 친절하게 –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다. 퇴직 직원의 동영상에 대한 회사 동료들의 재기 발랄한 대응

1. 지난 9월 말 유튜브에서 화제가 된 영상이 있다. 이를 한 마디로 요약하면 ‘상사에게 던지는 사직서’다. 마리나 쉬프린(Marina Shifrin)이 찍은 2분짜리 영상은 업로드 후 5일간 750만뷰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영상은 ‘새벽 4시 반 나는 아직 회사에 있지’란 자막으로 시작해 ‘나는 떠난다(I’m gone)’란 자막과 함께 끝난다. 래퍼 칸예 웨스트(Kanye West)의 Gone에 맞춰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서 막춤을 추는 그녀의 모습은 ‘恨풀이’ 그 자체다. 직장과 상사에 대한 사뭇 통쾌한 복수다.

2. 일주일 뒤, 그녀의 전 상사와 직장 동료들이 칸예의 노래에 맞춘 영상을 올렸다. 그녀의 비디오에 대한 일종의 답가다. ‘우리는 댄스 실력으로 직원을 뽑는 회사야. 주변에 식당이 없어서 각자 자리에서 점심을 먹어야 하지만 대신 수영장과 사우나가 있어… 우리가 총을 쏘면 상사는 쓰러지는 시늉을 하지. 우리 모두 회사에 만족해(It’s all good)’ 그들의 춤엔 회사 생활에 대한 환희가 듬뿍 배어난다. 거기에 하나 더, 퇴직자 마리나의 안녕도 쿨하게 빈다. 위트 가득한 그들의 답가는 하루 동안 약 20만뷰를 기록했다.

3. 재치 있고 친절한 대응은 위협도 기회로 만든다. 많은 사람들이 이를 기대하지 못했을 때 효과는 극대화 된다. 마리나 쉬프린과 전 직장 동료들의 동영상은 이같은 위기 관리 솔루션을 보여주는 재미있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쿨하게 대응하라. 약간의 재치도 섞어서”

이현동

[커뮤니케이션 단신] 11월 뉴욕에서 생중계 될 제1회 유튜브 뮤직 어워드

제1회 유튜브 뮤직어워드

제1회 유튜브 뮤직어워드

1. 영향력 있는 음악 시장으로서의 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유튜브가 제1회 뮤직 어워드를 개최한다. 11월 뉴욕에서 열릴 이 행사에 수많은 스타들이 함께 할 것이다. 한국, 브라질 등 세계 각지에서 사전 행사도 열린다.

2. 11월 3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될 시상식의 장소는 뉴욕 로어 이스트 사이드의 피어 36이며, 레이디 가가, 아케이드 파이어, 에미넴을 포함한 슈퍼스타들이 총출동 한다. 비스티 보이즈의 사보타지(Sabotage), 위저의 버디홀리(Buddy Holly) 등의 뮤직비디오 감독을 맡은 스파이크 존즈가 행사를 총 지휘하며 과거 MTV비디오 뮤직 어워드를 기획했던 바이스 앤 선셋 레인 엔터테인먼트(Vice and Sunset Lane Entertainment)가 제작을 맡는다. 또한 행사엔 유튜브 비디오를 통해 세상의 주목을 받은 아티스트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4억 1천 7백만 뷰 이상을 기록한 바이올리니스트 린제이 스터링(Lindsey Stirling), 2천만 뷰의 콜렉티브 카덴자(Cdza) 등이 대표적이다.

3. 유튜브 마케팅 부사장 다니엘 티에트(Danielle Tiedt)는 시상식이 지난 해 유튜브에서 인기 있었던 뮤지션들을 기념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6개 경쟁 분야의 후보들은 10월 중순 발표될 예정이며 비디오 조회수, 공유 횟수, DJ바우어의 할렘쉐이크에게 큰 힘이 될 스핀오프 수 등의 데이터에 의해 결정될 것이다. (스핀오프: 해당 영상을 바탕으로 한 패러디) 행사 하루 전인 11월 2일, ‘유튜브의 글로벌 스타들’이란 테마에 맞춰 사전 행사들이 브라질, 서울, 모스크바, 런던 등지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전 행사 참석 가수들은 추후 발표된다.

4. 분야별 수상자는 전세계 유튜브 유저들의 인기투표로 정해진다. 이는 한국, 브라질 혹은 세계 어디에 있는 팬이라도 승자를 고를 수 있다는 의미다. 조작과 지나친 과열 경쟁을 막기위해 투표는 카테고리 별 하루 1인 1표로 제한된다.

이현동

출처: 링크

[커뮤니케이션 단신] 유튜브 댓글 개편, 구글플러스와 연동

1. 9월 24일, 유튜브 댓글 방식이 개편되었다. 유튜브의 공식 블로그는 “당신이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동영상을 보고 있다면, 어떤 종류의 댓글을 보고 싶겠습니까? 저스틴 팀버레이크 본인이나 이 동영상을 좋아하는 사람, 혹은 어쩌다 랜덤으로 들른 사람의 댓글?” 이라는 질문으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2. 유튜브 댓글 개편의 가장 큰 방향은 구글플러스와의 연동이다. 또한 댓글 노출 순서에 우선순위를 두었는데, 동영상 제작자나 인기인들의 댓글이 상단에 노출되며, 구글플러스의 서클에 추가된 지인들의 댓글도 위에 노출된다. 댓글을 전체공개할 수도 있고, 구글플러스의 일부 서클에 속한 사람들에게만 공개할 수도 있다. 특정 단어가 속한 댓글은 자동차단되게 할 수도 있고, 어떤 댓글은 자동수락될 수도 있다. 즉, 특정 팬들이 단어를 지정해 댓글을 쓰면 그 댓글은 동영상 게시자의 수동 수락 없이 자동으로 등록되는 것이다.

youtube comments

youtube comments

3. 이번 댓글 개편은 폐쇄형 SNS에서 느낄 수 있는 친밀함, 지인들의 댓글이 중요한 사용자들에게는 반가운 방식이지만, 자유로운 소통이나 재기발랄한 댓글을 우연히 만날 기회는 줄어들 수 있다는 점에서 조금 아쉽다. 댓글 노출의 우선순위 로직에 대해 사용자가 공감하지 못한다면 최악의 개편이 될 수 있다. 구글플러스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고육책이겠지만, 구글플러스를 개설만 하고 아무런 서클 활동을 하지 않는 사용자들이 다시 활발하게 사용할만한 매력적인 점이 드러나지 않는다.

송혜원
출처: 링크

[커뮤니케이션 단신] 구글의 과거와 현재

Image

1996년 1월, 스탠퍼드 대학의 박사과정 학생이었던 래리페이지가 연구 프로젝트로 구글을 처음 시작했다. 그리고 98년 Google. Inc를 공식 창립해 현재까지 세계 최고의 검색엔진이 되었다.

9월 4일은 구글이 15주년을 맞는 날이었다. 가디언은 9월 4일 Google’s 15th birthday: 15 things you didn’t know라는 제목으로 구글에 대한 숨은 이야기 15개를 소개했다. 이 기사를 번역해 소개한다.

1. Google was originally called BackRub. The homepage read: “BackRub is a ‘web crawler’ which is designed to traverse the web.”
– 구글은 원래 BackRub이라는 이름이었다. 구글은 홈페이지에서 이렇게 설명한다. “BackRub은 웹을 횡단하도록 디자인 된 웹 크롤러라는 의미이다.”

2. Google has acquired an average of one company every week since 2010.
– 구글은 2010년부터 평균 매주 1개의 회사를 인수하고 있다.
– 구글은 모토로라를 비롯해 유튜브, 더블클릭, 애드몹, 디마크 브로드캐스팅, 웨이즈 등 굵직한 기업부터 작은 벤처까지 끊임없이 인수하고 있다.

3. The first Google doodle was a Burning Man symbol. Founders Larry Page and Sergey Brin went to the Burning Man festival in 1998 and added the doodle to let users know they were away from the office that weekend.
– 첫 구글 두들(구글 메인 로고를 바꾸는 행위를 일컬음)은 Burning Man 기호였다. 98년 래리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Burning Man축제에 갔을때, 자신들이 사무실에 없음을 유저들에게 알리기 위해 낙서를 한것이 그 시작이다.
– 참고로 연도별 구글 두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글이 제공한다. http://www.google.com/doodles/finder/2013/All%20doodles

4. Google hired its first in-house chef, Charlie Ayers, in November 1999, when the company had just 40 employees.
– 99년, 불과 40명의 직원이 있었을때 구글은 임직원들을 위해 처음으로 요리사를 고용했다.
– 구글은 전화인터뷰, 요리대회 등의 심사를 거치며 요리사는 고용하여 수준높은 직원복지를 제공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5. Ayers went on to become the firm’s executive chef, overseeing a team of 150 employees across 10 cafes at its headquarters in Mountain View, California.
– Ayers는 회사의 수석 쉐프가 됨, 캘리포니아 본사에서 10개의 카페 150명의 직원을 감독
– 참고로, 구글의 찰리 에이어스(Charlie Ayers)는 구글의 수준높은 식사 수준을 이끈 장본인이다. 일부러 그의 식사를 맛보고 싶어할만큼 유명한 그는, 구글의 IPO이후 구글을 떠났다.

6. You can use Gmail in more than 50 languages. These include: Welsh, Basque, Tagalog, Malayalam, Telugu and Cherokee.
– Gmail은 50개 이상의 언어로 사용할 수 있다. Welsh, Basque, Tagalog, Malayalam, Telugu, Cherokee 언어를 포함해서.

7. Around 1,000 of Google’s employees became millionaires when the company went public in 2004.
– 구글 직원 약 1,000명이 2004년 상장 이후 억만장자가 되었다.
– 2004년 주당 85달러로 시작한 구글의 주식은, 현재 879달러에 달한다.

8. One of those millionaires was masseuse Bonnie Brown, who worked at the company giving back rubs for $450 a week back in 1999.
– 그 억만장자 중 한명은 99년에 주당 450달러를 스톡옵션으로 받은 마사지사 Bonnie Brown이다.
– 보니 브라운(Bonnie Brown)은 구글의 주식 상장으로 억만장자가 된 상징적 인물이다. 1999년 맨 처음 마사지사로 고용된 그녀는 시간외수당을 받는 대신 구글의 스톡옵션을 선택했고, 은퇴와 함께 재단까지 설립했다.

9. The “I’m Feeling Lucky” button, which bypasses the results page to take users directly to the first result of their search, has been estimated to cost Google around $100m in lost ad revenue every year.
– 검색결과의 첫번째 웹페이지로 자동 이동해주는 “I’m Feeling Lucky”버튼은 매년 100만달러의 광고수입의 감소를 유발한다.

10. Google hires goats. In 2009, the company rented around 200 goats for a week to eat the grass and fertilise the soil at its California headquarters.
– 구글은 염소를 고용한 적이 있다. 2009년 캘리포니아 본사 토양을 기름지게 하기 위해 1주일동안 200마리의 염소를 빌렸다.

11. Google’s first official tweet was the words “I’m feeling lucky” in binary.
– 구글의 첫 공식 트윗은 이진법으로 쓴 “I’m feeling lucky”였다.
– 당시 구글의 첫 트윗은 굉장한 화제를 몰며, 구글만이 할 수 있었던 센스있는 트윗이라고 호평받았다.
– 첫 트윗 : I’m 01100110 01100101 01100101 01101100 01101001 01101110 01100111 00100000 01101100 01110101 01100011 01101011 01111001 00001010

12. Almost all of rival company Mozilla’s money comes from Google. The firm pays $300m a year to be the default search engine on Mozilla’s web browser Firefox.
– 가장 큰 경쟁사인 Mozilla의 자본은 구글에서 나온다. 구글은 모질라의 웹브라우저 파이어폭스에 구글을 기본검색엔진으로 장착하는 대가로 매년 300만 달러를 지불한다.

13. Google founders Larry Page and Sergey Brin own just 16% of the company.
– 구글 창업자 래리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회사 16%를 소유하고 있다.

14. That 16% gives them a combined net worth of around $46bn.
– 그 16%는 그들(래리&세르게이)에게 약 460억달러의 순자산이다.

15. A new Google employee is known as a “Noogler” and a former employee is referred to as a “Xoogler”.
– 새로오는 구글 직원은 Noogler라고 부르고, 퇴사한 과거 직원은 Xoogler라고 부른다.

Acase는 이에 덧붙여 Mashable이 소개했던 몇가지 숨은 이야기도 덧붙여 소개한다.

1. 구글의 첫 storage는 레고로 만들었다. 그 이유는 10개의 4GB hard driver를 쉽고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어야하고 쉽게 확장할 수 있어야했기 때문이었다.

2. ‘Google’은 사전에도 실렸다. Oxford English Dictionary는 구글을 transitive verb라고 실었다. (http://www.merriam-webster.com/dictionary/google)

3. 1999년에 처음으로 구글 사무실에서 주문한 간식은 SwedishFish라는 캔디였다. 이후 구글은 전 직원에게 무료로 간식을 제공한다.
현재까지도 구글은 직원 동선 반경 45m 이내에 유기농 원료로 만든 간식을 배치하고 있으며, 무료로 이발소와 미장원, 세탁소, 승마, 골프 등을 즐길 수 있다.

4. 구글 로고는 2001년 전까지 좌측 정렬이었다. 1998년 시작 당시 야후스타일을 마크해 제작되엇기 때문이다.
2001년 3월 31일부터 우리가 보는 중앙 정렬 형태가 처음으로 시작되었다.

채광현 (객원필진)

출처① : 가디언, 2013/09/04, Google’s 15th birthday: 15 things you didn’t know, 링크

출처② : 매시블, 2010/06/19, 10 Fun Facts You Didn’t Know About Google, 링크

[말과 글 사전] 일본을 되찾자 「日本を、取り戻す。」

052아베
“세계를 리드하는 기술력을 갖추고, 풍요로운 교육을 받고, 누구나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그것이 일본의 본래의 모습입니다.”

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올 7월 치러지는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의 구호를 작년 중의원 선거와 마찬가지로 ‘일본을 되찾자(「日本を、取り戻す。」

)’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2. 지난해 12월 치러진 일본 총선에서 자민당은 중의원(하원) 전체 의석 480석 가운데 절반을 훌쩍 넘는 294석을 확보, 3년 3개월 만에 정권을 탈환했다. 아베 총리와 자민당 정부는 ‘일본을 되찾자’는 국정목표를 전면에 내걸었다. ‘외국에 대해 단호한 각오를 보여주는 강한 일본’과 ‘일본에서 태어난 것을 자랑할 수 있는 일본’을 되찾자는 것이다.3. 아베 신조 총리는 작년 총선 당시 자민당 광고를 촬영했다. 메시지는 명확하고 강렬하다.
… “세계를 리드하는 기술력을 갖추고, 풍요로운 교육을 받고, 누구나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그것이 일본의 본래의 모습입니다.

되찾읍시다 -경제를 되찾읍시다
되찾읍시다 -교육을 되찾읍시다
되찾읍시다 -안심을 되찾읍시다

일본을 되찾읍시다. 여러분과 함께 총력(總力)을 다해. 자민당.”

4. 자민당의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30초 광고는 약 87만 뷰를 기록했다.

5. 조선일보의 차학봉 기자는 ‘일본을 되돌리자’로 카피를 해석했다. 원문을 사전에서 찾으면 ‘되찾다, 회복하다’로 나와있다.

6. 그러나 이 슬로건은 말하는 것 이상을 내포한다. 과거로 뻗은 아베의 노림수는 거기에 있다. 연속되는 그의 실언과 망언은 국내 정치를 위해 철저하게 계산된 것이다.

by red

참고: 조선일보, 2013/05/23, 日 60년대 영광 재현을… 아베 총리 ‘회고 마케팅’, 차학봉 기자, 링크
사진출처: 유튜브 영상 캡처